사설·오피니언 > 박상현의 디지털 미디어

[박상현의 디지털 미디어] 카운터시그널링의 마력, 워런 버핏의 못난 웹사이트
[박상현의 디지털 미디어] 카운터시그널링의 마력, 워런 버핏의 못난 웹사이트
지금 내 앞에는 얼마 전에 받은 두 개의 명함이 놓여 있다.한 명함에는 그분의 이름 밑에 ‘대표이사 CEO’라는 직책과 함께 어떤… 2018-11-08
[박상현의 디지털 미디어] 갑부들의 언론사 살리기, 그 명과 암
[박상현의 디지털 미디어] 갑부들의 언론사 살리기, 그 명과 암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 저널리즘 콘퍼런스에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서 온 뉴스 편집장을 만났다. SCMP는 114년… 2018-10-04
[박상현의 디지털 미디어] Z세대가 만드는 미디어 세상
[박상현의 디지털 미디어] Z세대가 만드는 미디어 세상
지난 3월 미디어 시장을 깜짝 놀라게 한 조사 결과가 발표되었다. 2년 전만 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사용시간에서 카카오… 2018-08-30
[박상현의 디지털 미디어] 소셜 미디어와 스탈린의 유령
[박상현의 디지털 미디어] 소셜 미디어와 스탈린의 유령
에이즈 공포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던 1983년 인도의 친소련계 신문 하나가 “미국이 퍼뜨린 수수께끼의 질병이 인도에도 올… 2018-07-26

1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