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사리오, 홈런 3방 ‘펑 펑 펑’…한화, 378일만에 3연전 시리즈 석권

입력 : 2017-06-18 20:55 ㅣ 수정 : 2017-06-18 2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의 홈런포 3방을 앞세워 378일 만에 특정팀과의 3연전을 싹쓸이했다.

윌린 로사리오 연합뉴스

▲ 윌린 로사리오
연합뉴스

한화는 18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wiz와의 방문 경기에서 홈런 5개 포함 안타 18개를 몰아쳐 13-5로 크게 승리했다.


kt와의 수원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한 한화는 지난해 6월 3∼5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 이래 378일 만에 3연전 시리즈를 석권했다.

선발 이태양이 5이닝 동안 3실점(2자책점)으로 역투한 사이 한화 타선이 경기 초반 일찌감치 승리를 결정지었다.

3회에만 타자 일순하고 2루타 4개와 홈런 1개를 묶어 7점을 뽑아내 ‘연패 스토퍼’ kt의 김사율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3회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비거리 130m짜리 2점 홈런으로 대포에 시동을 건 로사리오는 4회에도 우중간 스탠드에 떨어지는 솔로포를 연타석으로 쳤다.

8회에도 좌월 투런포를 터뜨리는 등 홈런 3방으로 5타점을 올리며 3연승에 앞장섰다.

16일 kt전에서 4연타석 홈런을 친 로사리오는 수원 3연전에서만 홈런 8방을 몰아치며 홈런 17개로 단숨에 이 부문 공동 3위로 올라섰다.

이성열과 차일목도 각각 4회, 9회에 솔로포 한 방씩을 거들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