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프스, 새달 백상아리와 레이스

입력 : 2017-06-18 20:54 ㅣ 수정 : 2017-06-18 2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대 올림픽 수영에서 가장 커다란 성공을 성취한 미국의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31)가 다음달 디스커버리 채널의 쇼에 출연해 백상아리와 경영을 펼친다고 영국 BBC가 지난 17일 전했다.

마이클 펠프스 연합뉴스

▲ 마이클 펠프스
연합뉴스

디스커버리 채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세계에서 가장 화려했던 수영 선수가 대양에서 가장 효율적인 탐식자와 대결한다”고 밝혔다.


방송은 다음달 23일 시작하는 ‘상어 주간’의 일환으로 ‘펠프스 v 상어- 위대한 금메달 v 백상아리’를 방영한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금메달을 23개나 수집하고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을 마친 뒤 은퇴한 펠프스는 물속에서 시간당 최고 속도를 9.6㎞를 기록한 반면, 백상아리는 40㎞를 자랑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7-06-19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