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홍석현, 신문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중앙측 “어불성설, 법적대응”

입력 : 2017-06-19 08:32 ㅣ 수정 : 2017-06-19 0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을 향해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자리”라고 원색 비난했다. 중앙미디어네트워크는 홍 전 지사가 발언 철회 후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홍석현 비난에 중앙 “법적 대응”

▲ 홍준표 홍석현 비난에 중앙 “법적 대응”

홍 전 지사는 18일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 후 기자들과 만나 “나는 언론이 정상이 아니라고 본다”며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자리”라고 홍 전 회장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그는 “정권이 5년도 못간다는 것을 박근혜 정부에서 봤다”며 “그러나 언론은 영원하다. 정권은 5년도 못가지만 언론은 영원한데도 지난 탄핵이나 대선과정에서 보니까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청와대 특보자리 겨우 얻은 언론, 나는 정상적 상황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중앙미디어네트워크는 입장문을 통해 “신문과 방송을 갖다 바쳤다는 홍준표 전 지사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면서 “홍석현 전 회장은 특히 2017년 3월 18일 고별사를 통해 중앙일보•JTBC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이후 양사의 경영에도 일절 관여하지 않았고, 또 홍석현 전 회장의 조카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특별검사 수사에 따라 재판에서 사실 관계를 다투고 있다. 조카를 구속시켰다는 홍준표 전 지사의 주장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중앙은 또한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직과 관련해선 특보 지명 발표 당일인 2017년 5월 21일 홍석현 전 회장이 미국 특사 활동을 마치고 귀국하는 자리에서 ‘처음 듣는 말이며 당혹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며 “곧이어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앙은 “홍 전 지사가 이처럼 사실과는 전혀 다른 주장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데 대해 거듭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더불어 발언의 공식 철회와 공개 사과를 요구하며, 받아 들여지지 않을 경우 홍석현 전 회장 개인의 명예는 물론 중앙일보•JTBC 구성원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법적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법적대응을 경고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