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전 회장, 대통령 특보직 고사 뜻 밝혀

입력 : 2017-06-19 10:27 ㅣ 수정 : 2017-06-19 1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석현(68) 전 중앙일보 회장이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자리를 고사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홍석현 통일외교안보특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석현 통일외교안보특보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어제 홍 전 회장이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입장을 청와대 고위관계자에게 전달했다”며 “청와대 공식 입장이 곧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홍 전 회장이 어떤 이유로 특보직을 고사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중앙일보는 이날 자 사고(社告)를 통해 “특보 지명 발표 당일인 2017년 5월 21일 홍 전 회장이 미국 특사 활동을 마치고 귀국하는 자리에서 ‘처음 듣는 말이며 당혹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며 “곧이어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문정인(66) 연세대 명예특임교수와 함께 홍 전 회장을 특보로 임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