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엘리베이터 사고…술 취해 지하로 떨어져 1명 사망

입력 : 2017-06-19 14:37 ㅣ 수정 : 2017-06-19 14: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창원에서 술 취해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30대 남성 2명이 도착 전 문이 열려 탑승하려다 지하로 떨어져 한 명이 숨지고 한 명이 다쳤다.

창원 엘리베이터 사고…술 취해 지하로 떨어져 1명 사망 연합뉴스 자료사진

▲ 창원 엘리베이터 사고…술 취해 지하로 떨어져 1명 사망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8일 오전 2시 30분쯤 경남 창원시의 한 상가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대기 중이던 대학 동창 A(30)씨와 B(30)씨가 엘리베이터 지하 5m 아래로 추락했다.


당시 이들은 상가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4층 모텔에 숙박하려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그러나 엘리베이터가 도착하기 전 문이 열리자 이들은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탑승하려다 지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숨졌으며 B씨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승강기안전관리공단과 합동으로 엘리베이터 결함 여부를 감식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