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BA] 타우라시 역대 통산 득점 1위로, 코비와 킹 제임스도 축하

입력 : 2017-06-19 15:14 ㅣ 수정 : 2017-06-19 15: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프로야구 애리조나 구단 트위터 캡처

▲ 미국프로야구 애리조나 구단 트위터 캡처

다이애나 타우라시(35·피닉스 머큐리)가 1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역대 통산 최다 득점 1위로 올라섰다.

타우라시는 이날 로스앤젤레스 스파크스와의 전반 종료 45초를 남기고 14득점째를 기록하며 종전 최다 득점 1위인 티나 톰프슨의 7488득점을 앞질렀다. 대기록을 작성한 순간 경기는 잠시 중단됐고 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를 비롯한 관중들은 기립박수로 축하를 보냈다. 특히 이날은 미국 아버지의 날이어서 부모들이 함께 지켜보는 앞에서 대기록을 수립해 의미가 각별했다.

타우라시는 “LA에서 가족 앞에서 이런 일을 해내 아주 각별하다”고 기뻐한 뒤 “가급적 대기록을 의식하지 않으려 했다. 이뤄내길 바랐고 유기적으로 해냈다. 함께 모든 경기를 뛴 위대한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공을 돌렸다. 그의 19득점을 앞세운 팀은 90-59 대승을 거뒀다.

하프타임에 브라이언트는 ESPN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별명 ‘블랙 맘바’에 빗대 ‘화이트 맘바’로 통하는 타우라시에 대해 “어느날 내게 다가와 ‘제가 화이트 맘바인데요’라고 말하길래 제가 ‘그래, 당신이구나. 정말 독사의 모든 기질을 가졌군요’라고 답해준 적 있어요”라고 소개했다. NBA 클리블랜드의 르브론 제임스 역시 트위터에 1분 30초 분량의 동영상을 올려 축하 인사를 보냈다.

WNBA에서 13시즌째를 보내는 타우라시의 통산 7494득점은 톰프슨이 17시즌 동안쌓은 기록을 4시즌 정도 단축한 것이어서 의미를 더했다. 톰프슨은 성명을 내 “다이애나에게 축하를 보내며 그녀가 불꽃을 나로부터 건네받은 것에 대해 절대적인 기쁨을 만끽한다”고 밝혔다.


타우라시는 올 시즌 경기당 18.1득점을 기록하며 연초에 타미카 캐칭(7380득점)을 앞질러 역대 통산 득점 2위로 올라섰다. 타우라시는 이틀 전 시카고 스카이를 상대로 15점을 넣기 전 “슈퍼팀에 있으면 득점하기가 쉬운 편”이라고 겸손하게 털어놓았다.

2주 전 타우라시는 캐티 스미스의 WNBA 역대 통산 최다 3점슛(906개)을 넘어섰는데 이날 경기를 마친 뒤 927개를 기록했다. 이달에 35회 생일을 맞는 그녀는 전혀 움직임이 느려지지 않아 최근 2020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언인터럽티드 트위터 캡처

▲ 언인터럽티드 트위터 캡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