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네시아 전통 카누로 3년 만에 세계 일주 ‘불가능을 현실로’

입력 : 2017-06-19 16:25 ㅣ 수정 : 2017-06-19 16: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미국 뉴욕을 통과하는 모습. OIWI TV 제공

▲ 지난해 미국 뉴욕을 통과하는 모습.
OIWI TV 제공

▲ 이런 배로 3년에 걸쳐 대양을 가로질러 세계일주에 성공했다.
OIWI TV 제공
3년 전 하와이를 출발할 때의 모습. OIWI TV 제공

▲ 3년 전 하와이를 출발할 때의 모습.
OIWI TV 제공

폴리네시아 전통 방식으로 1970년대 건조된 카누가 3년에 걸친 세계일주를 마치고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 돌아왔다고 영국 BBC가 다음날 전했다. 이런 종류의 배가 세계일주에 성공한 것은 처음이다.

‘기쁨의 별’이란 뜻의 호쿨레아 호는 호놀룰루의 매직아일랜드 반도에 돌아와 주민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한때 12~13명이 탑승했던 이 배에는 현대 운항 장비가 없어 별과 바람, 대양의 너울을 길잡이 삼아 3년에 걸친 항해를 이어왔다. 이번 여정의 목적은 몇백 년 전 최초의 폴리네시안 정착민들이 갖고 있었던 기술과 똑같은 기술을 써보는 데 있었다.

‘말라머 호누아’ 여정이라고 이름붙여졌는데 ‘우리 섬 지구를 돌보소서’란 뜻이며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태평양 등 4만해리(7만 4000㎞)를 헤쳐왔다. 해양 보존과 지속개발과 토착 문화에 대한 보호 장치를 강구하자는 메시지가 내포돼 있었다.

여정을 기획한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호쿨레아는 태평양을 통틀어 하와이 문화와 언어, 아이덴티티를 새롭게 환기시키는 한편 태평양 전역에 걸친 탐험과 운항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고 천명했다. 이번 여정을 다큐멘터리로 제작한 OIWI TV의 제작담당 날레후 앤서니는 하와이퍼블릭라디오와의 인터뷰를 통해 “어디에 정박하든 사람들은 알로하를 외치며 환대했다. 한 가지 기억에 남는 점은 늘 첫 질문은 우리가 어느 나라에서 왔는가 하는 것이었다는 것이다. 우리는 답하지 않았다. 우리는 그곳 원주민들을 존중하기 위해 왔다고 하면 충분하지 않느냐고 말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이번 여정은 원주민들의 지헤를 찬양하고 우리가 서로 다르다는 사실보다는 같은 점이 더 많다는 점을 알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5년 호주 시드니를 통과하는 모습. OIWI TV 제공

▲ 2015년 호주 시드니를 통과하는 모습.
OIWI TV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