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해 풀려고 들어왔다”던 정유라, 덴마크서 몰타 시민권 획득 시도

입력 : 2017-06-19 22:29 ㅣ 수정 : 2017-06-19 2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덴마크에서 현지 경찰에 체포, 구금된 이후 제3국 시민권 취득을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유라 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유라 씨
연합뉴스

그동안 정씨 측은 덴마크 영장심사에서 송환 불복 소송을 중도 포기했다는 점을 들어 사실상 자진 귀국으로 도주의 우려가 없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정씨가 덴마크서 제3국 시민권을 취득하려고 한 정황이 파악되면서 재청구된 정씨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 주목된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정씨의 1차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보강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이 사실을 확인했다.

정씨는 구금 초기 지중해 섬나라 몰타의 시민권을 취득하려 했다. 그는 최순실씨 모녀의 독일 내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에게 이를 알아봐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몰타는 외국인이 65만 유로(약 8억 2000만원)를 정부에 기부하면 시민권을 부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조사에서 정씨는 “돈이 많이 들어 시민권 취득을 포기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정씨가 시민권을 취득하더라도 범죄인 인도 조약을 통한 강제 송환을 피할 수 없다고 판단, 이를 포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2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정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도 이 사실을 구속이 필요한 사유로 제시할 전망이다. ‘도망의 우려’가 있음을 부각하는 것이다.

앞서 이달 3일 정씨에 대한 첫 구속영장이 기각됐을 때, 정씨 측은 영장심사에서 송환 불복 소송을 중도 포기했다는 점을 유리한 정황으로 내세운 바 있다.

한편 정씨는 지난달 31일 국내 송환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빨리 입장을 전달하고 오해도 풀고 빨리 해결하는 게 나을 것 같아서 들어왔다”고 귀국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