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삼성서 8000억” 檢, 허위 발언 김경재 기소

입력 : 2017-06-19 22:50 ㅣ 수정 : 2017-06-19 2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19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허위사실을 언급한 김경재(74)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해 11월과 올해 2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연설하면서 “2006년쯤 노 전 대통령이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다. 이해찬 전 총리가 이를 주도하고 이 전 총리의 형이 관리했다”고 발언했다. 검찰은 조사를 통해 김 회장의 발언이 허위인 것을 확인했다.

김양진 기자 ky0295@seoul.co.kr

2017-06-2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