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올 성장률 2.6% 넘을 수도”

입력 : 2017-06-19 22:38 ㅣ 수정 : 2017-06-20 0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조대 일자리 추경 집행 전제… 상향조정 가능성 처음으로 시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조 2000억원 규모의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이 국회를 통과해 집행된다면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은 정부 전망치인 2.6%를 넘어설 수 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가 성장률 상향 조정 가능성을 내비친 것은 처음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김 부총리는 19일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경제는 수출이 늘어나고 건설 투자가 호황을 누리면서 비교적 양호한 상태”라면서 “현재와 같은 흐름이 지속하고 국회에 제출된 추경이 충실히 집행된다면 올해 경제성장률은 정부 전망치인 2.6%를 넘을 수 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지난 5일 추경안을 발표하면서 올해 성장률을 0.2% 포인트 끌어올릴 것으로 예측했지만, 김 부총리의 경우 당시 후보자 신분이라서 성장률 제고 효과를 언급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추경이 국회를 통과한다면 정부가 다음달 말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서 성장률을 상향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 부총리는 “미국 금리와 국제 경제, 금융 상황 등의 리스크 요인도 있는 만큼 불확실성까지 고려해 좀더 시간을 두고 성장률을 올리는 것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 장형우 기자 zangzak@seoul.co.kr
2017-06-2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