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정책 쓴소리 했던 경총, 이번엔 “쌍수 환영”

입력 : 2017-06-20 00:30 ㅣ 수정 : 2017-06-20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자리위원회·경총 회동

일자리위원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만났다.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해 불협화음을 냈던 경총은 이날은 일자리위원회 정책에 적극 동조하는 입장을 취했다. 다만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 “논란의 본질은 정규직·비정규직 문제가 아니라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라고 지난달 소신을 밝혀 논란이 됐던 김영배 경총 상임 부회장은 불참했다. 김 부회장은 미국 인사관리협회 연례 콘퍼런스 참석차 지난주 출국했으며, 이 일정은 몇 달 전부터 이미 잡혀 있었던 것으로 일부러 불참한 건 아니라고 경총 측은 설명했다.

이용섭(왼쪽 세 번째)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박병원(네 번째)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19일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일자리위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기 전 악수하고 있다.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 이용섭(왼쪽 세 번째)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박병원(네 번째)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19일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일자리위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기 전 악수하고 있다.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떤 정책에도 부작용은 있지만, 일자리 창출의 긍정적 효과가 부작용보다 크다면 좋은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경총과 언론이 조그만 부작용을 부각하면 정책이 성공하기 어려운 만큼 경총도 (새 정부) 일자리 정책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회장이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이의를 제기한 것에 대한 첫 공식 반응인 셈이다. 이 부위원장은 “불평등, 불공정, 불균형 등 ‘3불’(不) 타파를 통한 국민 통합이 시대정신이고 그 해법은 일자리 창출”이라면서 “시대정신이 질적 성장임에도 신자유주의 정책만 고집하면 발전할 수 없고 국민으로부터 외면받을 것”이라며 거듭 재계를 압박했다.

박병원 경총 회장은 “2001년 6월부터 고용을 경제 운용의 핵심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해 온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이 일자리를 손수 챙기는 데 쌍수를 들어 환영한다”며 공감의 뜻을 밝혔다. 그는 2003년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시절 노무현 당시 대통령이 ‘재벌 특혜시비’ 등 오해의 소지를 안고도 “일자리가 창출되는 사업이니 어떻게든 되게 하라”며 경기 파주에 LG필립스 첨단 액정표시장치(LCD) 공장 관련 규제 완화를 지시했다면서 정부의 규제 완화를 요청했다. 이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사업의 걸림돌을 제거하고 아낌없이 지원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노동시장 개혁의 초점은 미취업 청년, 실업자에 맞춰져야 하고 단 한 명이라도 더 일자리를 갖게 하느냐가 노동 개혁의 잣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득권층의 양보가 필요하다”며 현재 기존 정규직 노조의 변화 필요성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일자리위원회와 경총은 이후 1시간 반 가까이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이 부위원장은 회의 직후 “일자리 문제에 데해 경총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노사 대타협이 상대적으로 많이 가진 쪽이 양보, 배려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경총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전경하 기자 lark3@seoul.co.kr

2017-06-2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