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고 돌아온’ 켑카, 24억짜리 인생 역전

입력 : 2017-06-19 22:38 ㅣ 수정 : 2017-06-20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언더파로 US오픈 첫 우승… 매킬로이 기록과 최저타 타이

남자골프 세계랭킹 22위 브룩스 켑카(27·미국)가 더스틴 존슨(미국)을 비롯해 세계 1~3위가 잇따라 컷탈락한 제117회 US오픈 정상에 우뚝 섰다. 자신의 투어 두 번째 우승컵을 상금 규모가 가장 큰 메이저대회에서 들어 올렸다.

켑카는 19일 미국 위스콘신주 에린의 에린힐스 골프클럽(파72·7721야드)에서 끝난 대회 4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6개를 잡아내 5타를 줄인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우승했다. 첫날 공동 4위로 출발,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켑카는 전반홀 2타를 줄여 공동선두에 올라선 뒤 후반 14(파5)∼16번(파3) 3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 우승을 확정 지었다.

상금은 메이저대회 중에서도 가장 많은 216만 달러(약 24억 5000만원)다. 2012년 프로에 데뷔한 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두 번째 우승을 미국골프협회(USGA)와 공동 주관하는 메이저대회 트로피로 장식했다. 켑카의 이날 우승 타수는 2011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세운 대회 최다 언더파와 타이기록이다.

특히 PGA 투어 장타 부문 5위의 켑카는 117차례 치러진 US오픈 코스 중 가장 전장이 길어 장타자들의 ‘전쟁터’로 알려졌던 에린힐스에서 최후의 승자로 남았다. 이번 대회 아이언샷의 그린 적중률은 86%로 참가 선수 가운데 가장 높았고, 드라이브샷 정확도를 따지는 페어웨이 적중률도 88%로 4위 수준이었다.

승부처는 14번홀이었다. 13번홀(파4)까지 브라이언 하먼(미국)과 공동선두를 달리던 켑카는 14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보기를 범한 하먼을 2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선두에 나섰다. 켑카는 이후 2개홀에서도 연속 버디를 잡아내 순식간에 하먼을 5타 차까지 밀어냈고, 추격할 수 있는 홀 수가 절대 모자란 하먼을 따돌리며 마침내 생애 첫 메이저 정상에 섰다.

‘돌고 돌아온’ 메이저 우승이었다. 플로리다 출신의 켑카는 유럽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2년 아마추어로 처음 출전한 US오픈에서 컷탈락한 뒤 유럽 2부 투어를 전전한 그는 이듬해 세 차례 우승으로 1부 투어 카드를 얻은 뒤 2014년 유러피언프로골프(EPGA) 투어 터키항공오픈에서 이언 폴터(잉글랜드)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초청선수로 출전한 PGA 투어 대회에서 여러 차례 상위권에 입상한 덕에 수월하게 미국투어 카드까지 챙긴 켑카는 2015년 피닉스오픈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거두며 ‘금의환향’한 데 이어 도전 15차례 만에 메이저대회 정상까지 밟았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7-06-20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