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열의 메디컬 IT] 소셜 미디어가 바꾼 풍경

입력 : 2017-06-19 17:32 ㅣ 수정 : 2017-06-19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열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상열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최근 ‘미국 당뇨병학회’에 참석했다. 이 학회는 전세계 수천명의 연구자들이 참여해 당뇨병과 관련한 가장 중요한 연구 성과들을 발표하는 학술대회다. 학회의 규모와 권위에 걸맞게 학회에서 소개한 주요 연구 성과는 관련 매체에 비중 있게 소개되고 많은 연구자들에게 회자돼 향후 당뇨병 연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가장 중요한 연구 결과는 발표와 동시에 전세계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진 국제학술지에 함께 게재되기도 한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이번 학회에서는 예전에는 거의 문제로 삼지 않았던 학회의 방침이 큰 논쟁거리가 됐다. 스마트폰과 소셜 미디어의 발전으로 인해 예기치 않게 초래된 정보의 공개와 공유에 대한 내용이다.

학회 발표 자료는 대부분 슬라이드 형식으로 제작해 청중에게 전달한다. 그런데 학회 공식 언어인 영어에 익숙하지 않거나 빠르게 필기하기 어려운 여러 참가자들이 종종 스마트폰 카메라 등을 이용해 슬라이드를 촬영하고 공부를 위해 그 사진을 참조하곤 했다. 하지만 최근 이 학회에서는 슬라이드 촬영 행위를 학회와 발표자의 연구 성과에 대한 지적 재산권 침해 행위로 간주해 엄격히 금지했다.

이 같은 규제는 최근 슬라이드를 촬영한 사람들이 그 결과를 소셜 미디어에 공유하면서 더욱 강화됐고 이런 행위는 학회로부터 범죄와 같이 취급됐다. 주요 연구 성과를 소셜 미디어에 공유한 참가자 일부는 학회로부터 공식적인 삭제 요청을 받기도 했다. 필자 역시 예전에는 중요한 내용이 담긴 슬라이드 몇 장을 사진으로 찍곤 했었는데, 이번 학회에서는 가능한 한 집중해서 듣고 필기하는 것으로 만족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곧 슬라이드 촬영 금지 논란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많은 참석자들이 학회 내용의 소셜 미디어 공유 금지 방침에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다양한 매체에 반대 의사를 적극 피력했다. 그들은 학회 측의 ‘지적재산권 위반’이라는 견해와 달리 ‘최선의 진료를 위해 최신 정보를 신속히 전파해야 한다’고 주장하거나 ‘학회에 참석하지 못한 여러 연구자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학회는 원래 자신의 연구 성과를 동료 연구자에게 알리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모색하는 자리이므로 중요한 연구 결과를 널리 소개하는 것은 오히려 권장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하는 이도 있었다. 이런 의견은 다수의 공감과 지지를 얻었기 때문에 현재의 엄격한 규정이 미래에 다소 완화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사례가 단순히 ‘학회 소식의 전달’ 같은 지엽적 문제를 넘어서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생각한다. ‘아는 게 힘’이라고 했던가. ‘정보의 비대칭성’은 그동안 정보를 독점한 소수에게 권력을 부여했다. 하지만 인터넷, 스마트폰, 소셜 미디어 등 많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수단이 생겨나면서 정보의 비대칭 현상이 계속 완화되고 있다. 조금만 검색해도 누구나 최신 지식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세상이 도래한 것이다. 누구나 옥석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세상에서 ‘의료 전문가’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실로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게 됐다.

시대에 뒤처지지 않고자 필자는 학회에서 당뇨병 분야를 선도하는 여러 연구자들의 성과를 공부했고 우리가 직접 연구한 성과를 해외 연구자들에게 소개했다. 그리고 국내 유관 학회의 회원 자격으로 올가을 국내에서 여는 국제학술대회를 홍보했다. 빡빡한 일정으로 다소 고단한 여정이었지만 많은 공부가 됐다. 전문가라는 이름에 부끄럽지 않도록 성실히 노력하려 한다.
2017-06-20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