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줄날줄] 리콴유가(家) 형제의 난/최광숙 논설위원

입력 : 2017-06-19 17:52 ㅣ 수정 : 2017-06-19 1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싱가포르 ‘국부’로 불리는 리콴유 전 총리는 화목한 일가를 꾸린 것으로도 유명하다. 자신과 같은 영국 유학파로 변호사인 부인 콰걱추를 ‘가장 현명하고 성실한 지원자’라고 말할 정도로 부부간 금실이 좋았다. 자식 농사도 잘 지어 장남인 리셴룽(65)은 아버지의 뒤를 이어 총리로, 딸인 리웨이링(62)은 의사로 국립신경과학연구소 자문, 차남 리센양(60)은 싱가포르 민간항공국 회장으로 있다.
리 전 총리는 1959년 싱가포르 자치 총리가 됐을 때 주변에 시중을 들어 주는 특별한 환경에서 자녀들을 키우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총리 관저로 들어가지 않고 자신의 사저에서 생활할 정도로 자녀 교육에 무척 신경 썼다. 총리 재임 동안이나 퇴임 후 매주 일요일 가족들과 식사를 하며 가족 간의 우애를 중시했다.

하지만 2015년 리 전 총리가 타계한 이후 가족 간 불화가 심해지고 있다. 지난해 그의 별세 1주년을 맞아 딸과 장남 간에 ‘왕조정치’ 설전을 벌이더니 이번에는 차남까지 가세해 장남을 공격하고 나섰다. 최근 리웨이링와 리셴양은 페이스북을 통해 “리셴룽 총리가 개인적인 인기와 정치적 목표를 위해 아버지의 유산과 명예를 훼손했다”며 “더이상 형제로서도, 국가 지도자로서도 신뢰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차남은 “(리 총리 때문에) 싱가포르를 떠나겠다”고도 했다.

딸과 차남은 “장남이 부친의 집을 허물라는 유훈을 어기고 부친의 집을 정치적 자산으로 활용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딸은 “리셴룽 총리 부부가 아들 리훙이(30)를 데리고 리콴유의 후광이 어린 이 집에 들어가 살면서 3대 세습을 꾀하려 한다”고도 했다. 이에 리셴룽 총리는 낭설이라고 부인하고 있다.

11살 때부터 부친의 선거 운동에 따라나섰던 장남. 그는 32살에 국회의원에 출마해 4차례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통상부 차관을 시작으로 아버지 밑에서 후계자 수업을 받았다. 부친 퇴임 이후 고촉통 총리로부터 2004년 총리직을 물려받았다. 고 전 총리를 징검다리 삼아 총리직 ‘부자 세습’이 이뤄졌다는 비판이 나올 법도 했다. 리 전 총리 3남매의 성공을 놓고도 ‘정실 인사’ ‘권력과 부의 세습’이라는 곱지 않은 시각이 있다.

리 전 총리는 작은 어촌 마을 싱가포르를 한 세대 만에 선진국으로 끌어올린 업적에도 권위주의적 통치로 ‘독재자’라는 엇갈린 평가도 받고 있다. 그러니 그의 리더십에는 명암이 있을 수밖에 없다. 다른 곳도 아닌 리콴유 가족의 ‘내분’으로 싱가포르의 곪은 상처가 터져 나오는 것이 참으로 아이러니하다.
2017-06-20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