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다음 대선까지 안 갈 것”···문 대통령 탄핵 시사 발언 논란

입력 : 2017-06-20 08:11 ㅣ 수정 : 2017-06-20 1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나선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면서 문 대통령의 탄핵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국가정보원 근무 경력이 있는 이 의원은 현재 국회 정보위원장을 맡고 있다. 또 지난 대선 때는 당 사무총장을 맡아 홍준표 당시 대선 후보의 선거 운동을 도운 적이 있다.
지지 호소하는 이철우 한국당 최고위원 후보 19일 오후 제주시 퍼시픽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제2차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이철우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지 호소하는 이철우 한국당 최고위원 후보
19일 오후 제주시 퍼시픽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제2차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이철우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의원은 지난 19일 제주 퍼시픽 호텔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의원은 “지금 문재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정말 기가 막힌다”면서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대통령 만들어놓았더니 정말 나라를 망하도록 하는 것 같다”고 비난을 일삼았다.


문제의 발언은 그 뒤에 이어졌다. 이 의원은 “반드시 우리 당을 잘 개혁해서 다음 지방선거에서 성공하고 총선 승리하고 다음 대통령 선거는···. 대통령 선거까지 지금 안 갈 것 같다. 그렇죠”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문재인 정부가) 오래 못 갈 것 같다. 반드시 (정권을) 찾아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의 ‘대통령 선거까지 안 갈 것 같다’는 발언을 놓고 일각에서 문 대통령의 탄핵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지지율은 10% 안팎인 반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80% 안팎으로 조사되는 현 상황을 감안했을 때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는 발언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 의원은 또 합동토론회에서 “저는 안보 전문가로서 문재인 정부 그 누구도 저와 안보관 토론회를 하면 긴장한다”면서 “저는 개헌전도사로 활동했다. 개헌을 통해 지방분권을 강화해 다음 지방선거 때는 지겟작대기만 꽂아도 당선이 다 되게 만들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철우 의원의 이 발언에 여당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정치인들의 막말과 막가파식 행동이 ‘접입가경’”이라면서 “한 달 갓 넘은 문재인 정부 흔들기로 반사이익을 보려는 엉터리 정치는 통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촛불혁명으로 단련된 국민”이라며 “가짜와 진짜를 분간한다”라고 했다. 김 대변인이 쓴 ‘접입가경’이라는 표현은 의도된 오기로, 최근 한국당의 패러디 논평 행태를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지난 18일 “야3당의 협치 요청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후보자 임명을 강행했기에 2016년 9월 4일 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의 논평을 되돌려 드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민주당 논평의 오타 ‘접입가경(점입가경의 잘못)’도 비꼬겠다는 의도를 명확히 하기 위해 그대로 가져다 썼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