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오늘 국회 방문…한국당은 만남 거부

입력 : 2017-06-20 08:50 ㅣ 수정 : 2017-06-20 08: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말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을 준비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국회를 방문해 여야 지도부를 만난다.

밝은 표정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강 외교장관은 국무위원에게 지급되는 에쿠스급의 대형차 대신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타고 출근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밝은 표정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강 외교장관은 국무위원에게 지급되는 에쿠스급의 대형차 대신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타고 출근했다. 연합뉴스

다만 자유한국당의 정우택 원내대표 겸 당 대표 대행은 강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의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과 김동철 원내대표는 전날까지 강 장관의 예방에 응할지 여부를 확정하지 않다가 만나기로 이날 아침 최종 결정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겸 당 대표 대행을 각각 찾아 한미정상회담 등 외교 현안과 관련해서 국회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앞서 야3당(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강 장관이 외교장관에 부적합하다며 그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강 장관의 인사청문회 과정이 끝난 만큼 그의 임명을 강행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