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 장군’ 동상 철거 싸고 충돌…반대 시위대엔 ‘차량 테러’

입력 : 2017-08-13 18:00 ㅣ 수정 : 2017-08-13 2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버지니아 유혈 사태 파장
“너는 우리를 없앨 수 없어.”
충격의 순간…美 서부로 확산  12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흑인 민권단체 회원들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백인 남성이 운전한 차량 한 대가 반대편 시위대로 돌진해 사람들이 쓰러지고 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3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사진 왼쪽).  샬러츠빌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충격의 순간…美 서부로 확산
12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흑인 민권단체 회원들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백인 남성이 운전한 차량 한 대가 반대편 시위대로 돌진해 사람들이 쓰러지고 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3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사진 왼쪽).
샬러츠빌 AP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의 이멘서페이션 파크. 네오나치 문양이 그려진 티셔츠에 남부연합기를 든 백인 수백명이 입을 모아 외쳤다. 그들의 함성이 들리는 반대쪽에는 ‘나치 고 홈’, ‘백인우월주의를 박살내자’고 쓰인 팻말을 든 시위대 수백명이 있었다. 인종차별적 발언과 욕설이 쏟아졌고 설전은 곧 몸싸움으로 번졌다. 2시간가량 충돌이 계속될 즈음, 갑자기 은색 세단 한 대가 흑인 민권단체 시위대 안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32세의 여성 1명이 숨졌고 3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차 안에 타고 있던 오하이오 출신의 백인 남성 제임스 알렉스 필즈 주니어(20)는 2급 살인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테리 매콜리프 버지니아주 주지사는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주 방위군이 시위 진압에 나섰다.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580번 고속도로에서 샬러츠빌 사태를 비난하기 위해 모인 시위대가 행진을 벌이는 모습. 오클랜드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580번 고속도로에서 샬러츠빌 사태를 비난하기 위해 모인 시위대가 행진을 벌이는 모습.
오클랜드 AFP 연합뉴스

미국의 공립 명문 버지니아대가 있는 조용하고 평화로운 대학도시 샬러츠빌에서 백인우월주의자들에 의한 유혈 폭력 사태가 벌어졌다. 일각에서는 ‘미국 내 테러리즘’이라 부를 정도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7개월 만에 맞은 가장 큰 국내 위기다.


이번 폭력 사태의 원인은 샬러츠빌이 남부연합 기념물인 로버트 리 장군의 동상을 철거하기로 결정한 데서 시작된다. 6000명으로 추산되는 백인우월주의자들은 샬러츠빌의 이 같은 결정에 항의하기 위해 오래전부터 시위를 계획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리 장군은 남북전쟁 당시 노예제도를 지지한 남부연합군의 총사령관으로 싸웠던 인물이다.

지난 몇 년간 미국에서는 남부연합군을 놓고 ‘인종차별 논쟁’이 치열하게 전개돼 왔다. 백인우월주의자들이 남부연합군의 상징물을 차용하기 시작하면서 미국 내에서 이 상징물들이 인종차별의 상징으로 떠올랐고, 아직도 일부 공공기관에 남아 있는 남부연합기나 미 남부 곳곳에 있는 남부연합 기념물의 존폐 여부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다. 최근 뉴올리언스 등 미국 남부에서는 남부연합 기념물이 잇따라 철거돼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불만이 커져 왔다. ‘유나이트 더 라이트’(Unite the Right)라는 주제가 붙은 이번 집회를 조직한 제이슨 케슬러는 “법원의 집회허가 명령을 경찰이 어겼다.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의 권리를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태는 최근 몇 년간 주류 미국 정치계에서 ‘대안 우파’의 득세가 백인우월주의 운동이 수면 위로 다시 떠오르는 데 크게 영향을 미쳤다는 증거라고 로이터통신은 지적했다.

이번 사태로 트럼프 대통령은 상당히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 이 사태를 일으킨 백인우월주의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충성스러운 지지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 베드민스터에 있는 자신 소유의 골프클럽에서 “우리는 여러 편에서 나타난 지독한 증오와 편견, 폭력의 장면을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의 책임을 백인우월주의자뿐 아니라 맞불 시위에 나선 반대편에도 돌린 것이다.

이 같은 발언은 곧장 비난에 직면했다.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에게. 우리는 악의 이름을 제대로 불러야 한다. 그들은 백인우월주의자였고 이것은 국내에서 일어난 테러였다”고 말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이번 사태로 인해 미국 각지에서는 인종주의를 둘러싼 시위가 촉발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는 샬러츠빌 사태를 비난하기 위해 “있는 그대로 말하라. 그것은 백인우월주의다”라고 쓰여진 팻말을 들고 수백명의 시위대가 평화 행진을 벌였다.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샌디에이고에서도 촛불 시위가 열렸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김민희 기자 haru@seoul.co.kr

2017-08-14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