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다큐] 마, 나도 대학병원 간다

입력 : 2017-08-13 17:12 ㅣ 수정 : 2017-08-13 17: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대학 최초 제주대 말전문동물병원
제주도는 돌, 바람, 여자가 많다 하여 삼다(三多)의 섬으로 불린다. 하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 월등히 많은 것이 하나 더 있다. 바로 ‘말’이다. “말은 나면 제주도로 보내고 사람은 나면 서울로 보내라”는 속담이 있을 만큼 예로부터 제주도는 우리나라 말 산업의 중심지였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실시한 2016년 말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에서 사육되는 말은 모두 2만 7116마리. 이 중 절반이 넘는 1만 5261마리가 제주도에 있다.
제주시 산천단 제주대 말전문동물병원에서 수의사들이 아픈 말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서 엑스레이 촬영을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시 산천단 제주대 말전문동물병원에서 수의사들이 아픈 말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서 엑스레이 촬영을 하고 있다.

●총면적 1500㎡ 대형수술실·입원실 갖춰

최근 제주 말에게 반가운 일이 하나 생겼다. 지난달 13일 전국 대학에서 처음으로 말 전문 동물병원이 제주대에 문을 연 것. 말의 본고장이라고는 하지만 그동안 제주도의 말 관련 의료 인프라는 턱없이 부족했다. 1만 5000마리가 넘는 말을 10여명의 말 전문 개업 수의사와 마사회 제주육성목장의 의료진이 도맡았다. 그조차도 개업수의사는 농가를 방문해 간단한 진료와 부분마취수술 등 1차 진료만 했고, 큰 수술이 가능한 2차 진료 기관인 마사회도 의료 인력과 수용능력의 한계로 제주 지역의 말 관련 의료 수요를 모두 충족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제주대 말전문동물병원 개원은 말 사육 농가와 50여곳에 달하는 승마장에 더없는 희소식이다.

제주대 말전문동물병원은 1차 진료기관인 말 전문 개업수의사가 하기 어려운 수술·입원·재활 등 2차 진료를 전문적으로 수행한다. 총면적 1500㎡의 병원에는 몸집이 큰 말을 수술할 수 있는 대형 수술실과 엑스레이, 초음파 등의 영상진료실, 국내 유일의 냉난방 시설을 갖춘 입원마방 등이 마련돼 있다. 말전문동물병원은 9월 중 국내 최초로 말 전문 컴퓨터 단층촬영(CT) 장비를 도입한다. 연내 도입은 어렵지만 자기공명영상(MRI) 장비 도입도 추진 중이다. 말 못 하는 동물의 아픔을 알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미국과 일본 등 말 산업 선진국에서 사용하는 이 같은 첨단 의료장비의 도입은 말의 부상과 질병의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 치료하는 것은 물론 국내 말 관련 의료 수준을 높이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주시 애월읍 노꼬메오름 초입 방목장에서 말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시 애월읍 노꼬메오름 초입 방목장에서 말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다.

말전문동물병원 송민근 수의사가 말과 함께 뛰며 걸음걸이를 통해 부상 부위를 확인하는 파행검사를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말전문동물병원 송민근 수의사가 말과 함께 뛰며 걸음걸이를 통해 부상 부위를 확인하는 파행검사를 하고 있다.

서종필 교수가 수의학과 학생과 함께 말의 심장 초음파 검사를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종필 교수가 수의학과 학생과 함께 말의 심장 초음파 검사를 하고 있다.

이은비 수의사가 말의 발목 부위 엑스레이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은비 수의사가 말의 발목 부위 엑스레이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

서종필 교수가 관절과 연골 등 말의 부상 부위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배양한 줄기세포 샘플을 확인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종필 교수가 관절과 연골 등 말의 부상 부위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배양한 줄기세포 샘플을 확인하고 있다.

아픈 말을 위한 입원실인 입원마방에서 이은비(왼쪽 첫 번째) 수의사가 대학원생인 서지윤(두 번째) 수의사, 학부생인 배영림씨와 함께 입원 말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픈 말을 위한 입원실인 입원마방에서 이은비(왼쪽 첫 번째) 수의사가 대학원생인 서지윤(두 번째) 수의사, 학부생인 배영림씨와 함께 입원 말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말 직접 키우며 다양한 임상 실습도 가능

수의학 대학병원인 말전문동물병원의 개원은 진료와 치료 등 병원으로서의 기능 못지않게 교육적인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현재 수의학과 커리큘럼은 소, 돼지, 말 등 가축 중심의 대동물보다는 개, 고양이 등 애완동물을 다루는 소동물 위주의 교육이 주를 이룬다. 제주를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는 말이 흔한 동물이 아니어서 전국 수의학과 학생 중 말 진료를 경험해 본 학생은 극히 적은 편이다. 심지어 제주대 수의학과 학생들조차도 말 관련 의료 실습을 해 본 경우는 손에 꼽을 정도다. 이런 척박한 교육 현실 개선을 위해서 말전문동물병원은 진료 이상으로 말 전문 의료인력 교육과 양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제주대 학생뿐만 아니라 전국 수의학과 학생을 대상으로 임상 실습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현직 수의사를 대상으로 말 관련 전문 특화 교육도 진행한다. 지금까지 말 전문 수의사가 되려면 마사회에 취직하거나 말 전문 개업 수의사 밑에서 도제식으로 배우는 수밖에 없었다. 타 대학 출신인 서지윤(29) 수의사는 말 전문 수의사가 되고 싶어서 제주대 대학원에 진학했다. 말전문동물병원 설립에 구심점 역할을 한 서종필 교수를 도와 병원에서 실습 중인 서씨는 “제주대 말전문동물병원에서는 말 진료도 할 수 있지만, 병원에서 관리하는 말을 직접 키우며 임신과 출산 등 모든 성장과정을 지켜볼 수 있는 등 다양한 임상 실습이 가능하다”면서 “열심히 배워 좋은 말 전문 수의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많은 이의 기대와 관심 속에서 출발한 만큼 제주대 말전문동물병원이 국내 말 산업 부흥과 말 관련 수의학 발전에 큰 역할을 하길 바라본다.

글 사진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2017-08-1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