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 대책에 서울 아파트값 0.03%↓

입력 : 2017-08-13 17:14 ㅣ 수정 : 2017-08-13 18: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2 부동산 대책’ 이후 처음 조사한 전국 주간 아파트값은 0.01% 상승하는 데 그쳤다. 특히 서울 아파트값은 0.03% 떨어졌다. 전주 0.33%의 상승률을 기록한 뒤 75주 만에 하락세로 전환됐다. 강남권 아파트값은 0.06% 하락했다. 수도권도 전주 대비 상승폭이 크게 축소된 가운데 0.02% 상승에 그쳤다. 지방은 신규 입주물량 누적과 경기둔화 등의 영향으로 울산, 충청, 경상권에서 하락세가 이어졌다. 부산은 상승폭이 축소돼 보합세로 돌아섰다.

전셋값은 전국이 0.01% 상승했다. 서울은 학군이 양호하거나 정비사업에 따른 이주 수요가 집중되는 지역에서 상승세가 지속돼 0.02% 올랐다. 신규 입주 아파트가 늘어난 지방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며 전반적으로 이사 문의가 감소함에 따라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2017-08-1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