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습 드러낸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딸…시신유기 공범

입력 : ㅣ 수정 : 2017-10-12 1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학생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딸이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어금니아빠’ 이영학의 딸 여중생을 살해한 ‘어금니아빠’의 딸 이모(14)양이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위해 서울 중랑구의 병원에서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7.10.12 연합뉴스

▲ ‘어금니아빠’ 이영학의 딸
여중생을 살해한 ‘어금니아빠’의 딸 이모(14)양이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위해 서울 중랑구의 병원에서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7.10.12 연합뉴스

이영학의 딸 이모(14)양은 자신의 친구였던 피해자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이영학의 시신 유기를 도운 혐의를 받는다.


이양은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그간 입원해 있던 병원에서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며 취재진 앞에 잠시 멈춰 섰다.

이양은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파란 담요를 덮은 채 휠체어를 타고 나왔고, 경찰이 휠체어를 밀었다.

고개를 푹 숙인 이양은 ‘수면제를 친구에게 왜 줬는지, 친구가 숨졌다는 것을 언제 알았는지, 집에서 나갔다가 돌아온 이후 왜 친구를 찾지 않았는지, 아빠가 친구에게 하는 행동을 봤는지’ 등 이어지는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었다.

이양은 지난 1일 아버지 이영학이 중랑구 자택에서 살해한 피해자 A(14)양의 시신을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하는 것을 도운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