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가능성 낮다” 피치 ‘韓 신용등급’ 5년째 AA- 유지

입력 : 2017-10-12 22:52 ㅣ 수정 : 2017-10-12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유지한다고 12일 밝혔다. 신용등급전망은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피치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이 등급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줬다”면서도 “예전과 유사한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고 등급 유지 배경을 설명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피치는 이어 “한반도에 전면전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사일 테스트, 공격적 언행과 실제 전쟁 가능성은 별개로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반도에서의 전쟁 가능성을 낮게 본 셈이다.


피치는 또한 “새 정부 출범으로 장기간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됨으로써 내수가 성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한국 경제가 올해 2.7%, 내년 2.8%, 2019년 2.6% 등 잠재성장률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피치는 2012년 9월 우리나라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상향 조정한 뒤 5년째 유지하고 있다. 피치가 부여한 한국의 신용등급은 무디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등 다른 신용평가사의 등급보다 한 단계 낮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의 신용등급을 Aa2로 올렸고, S&P도 지난해 8월 AA로 상향 조정했다.

일부에서는 피치가 한국에 부여한 등급이 무디스나 S&P보다 낮기 때문에 피치도 조만간 한국 신용등급을 올리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다. 그러나 최근 북핵 이슈가 연달아 터지자 피치가 국가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피치는 가계부채 문제를 한국 경제 취약점으로 지적했다. 피치는 “높은 수준의 가계부채는 가계의 소비성향을 축소시키고 한국 경제의 충격 취약도를 증가시킨다”고 우려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7-10-13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