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정치적 상황에서도 영화제 주인은 관객”

입력 : 2017-10-12 22:36 ㅣ 수정 : 2017-10-13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영화인들, 외압·블랙리스트 비판
75개국에서 298개 작품 상영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가 12일 저녁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의 항해를 시작했다.
빗속에서도 빛난 레드카펫  12일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영화배우들이 관객들과 취재진에게 손을 흔들며 레드카펫 위로 입장하고 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 일부 관객들은 우비를 입은 채 자리에 앉아 있다. 부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빗속에서도 빛난 레드카펫
12일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영화배우들이 관객들과 취재진에게 손을 흔들며 레드카펫 위로 입장하고 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 일부 관객들은 우비를 입은 채 자리에 앉아 있다.
부산 연합뉴스

개막식은 이날 오후 6시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배우 장동건과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윤아의 사회로 진행됐다. 영화제의 꽃인 레드카펫 행사에는 개막작 ‘유리정원’(신수원 감독)의 문근영을 비롯해 손예진, 조진웅, 문소리, 김래원 등 여러 배우와 감독, 제작사 관계자 등 250여명이 등장해 국내외 관객의 열띤 환호를 받았다. 특히 미국의 올리버 스톤, 중국의 리샤오펑, 이란의 바흐만 고바디 등 세계 유명 거장 감독들도 레드카펫에 올라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개막작 ‘유리정원’ 상영을 시작으로 부산은 열흘간 영화의 바다에 빠져든다. 이번 영화제에도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태의 여파가 전해졌다. 신수원 감독은 이와 관련, “제 영화에도 4대강에 대한 언급이 나오는데 만약 그 당시 제 영화를 틀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면서 “저는 운 좋게 피해갔지만 앞으로도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산영화제가 외압으로 시련을 겪었지만 지속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영화인들을 발굴하는 영화제는 독립영화나 예술영화를 하는 분들에게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강수연 집행위원장도 “어떤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 상황 속에서도 영화제의 주인은 영화와 관객”이라며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이 존재하고 아름다운 영화들이 존재하는 한 영화제는 지켜져야 한다. 부산영화제는 그 정신을 잃지 않는 영화제로 남아야 한다”고 말했다.

오는 21일까지 열리는 올해 영화제에는 월드프리미어 부문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을 비롯해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등 모두 75개국에서 298편의 작품이 초청됐다.

홍지민 기자 icaurs@seoul.co.kr
2017-10-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