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진 킹 “성 정체성 퇴행, 마거릿 코트 아레나 명칭 바꿔야”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1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빌리 진 킹(74·미국)이 오는 15일 막을 올리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의 두 번째 코트인 마거릿 코트 아레나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킹은 11차례나 이 대회를 우승하고 24차례 메이저 우승으로 여자프로테니스(WTA) 최다 기록을 보유한 마거릿 코트(75·호주)가 성 정체성에 대한 퇴행적인 견해를 되풀이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동성애자로 유명한 킹은 12일 멜버른 기자회견 도중 “오늘 경기를 한다면 그 아레나에서 플레이를 하고 싶지 않을 것 같다”며 “코트가 우리 친구들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을 때까지는 좋았는데 지금은 정말 깊은 생각을 하게 된다”고 털어놓았다.

12차례 메이저 단식 우승을 기록한 킹은 처음에는 코트의 이름을 따는 것을 적극 지지했지만 최근 몇년 코트가 성 정체성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보고 마음을 바꿨다고 했다.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기독교 오순절파인 코트는 최근 호주오픈을 꾸준히 찾았지만 올해는 고향인 호주 서부에서 게 낚시나 하겠다며 이따금 대회에 모습을 드러내겠다고 공언했다.

킹은 “그녀가 정말 퇴행적이라고 느낄 뿐이다. 그녀가 어린이들의 트랜스젠더 성향을 얘기할 때 난 쥐구멍이라도 찾고 싶었다”며 “그녀가 여기 오면 진지하게 토론했으면 한다”고 했다. 그렇다고 선수들의 보이콧을 부추기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밝힌 그녀는 코트의 이름이 아레나 위에 남아 있어선 안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다르게 느끼는 사람이더라도 우리는 모두 신의 자녀들”이라고 덧붙였다.

역시 동성애자인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62·체코)는 전날 미국 일간 뉴욕 타임스(NYT) 인터뷰를 통해 “명예의전당에는 코트가 남아 있게 하라. 그녀의 동성애 혐오는 업적과 별개로 받아들여야 한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면서도 “건물에 이름을 갖다붙여선 안된다. 어림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크레이크 틸리 대회 운영국장 겸 호주테니스연맹 최고경영자(CEO)는 아레나 이름을 바꿀 의향이 없다면서도 코트의 견해는 테니스계의 생각과도 일치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대화는 진행되고 있지만 공식 프로세스는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