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보다] 우주에 걸린 추상화… 가스 행성 ‘목성의 민낯 ’

입력 : ㅣ 수정 : 2018-01-13 0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항공우주국 탐사선 ‘주노’ 촬영… 데이터를 색보정 통해 작품 완성
마치 신이 물감으로 그린 듯한 한 폭의 추상화 같은 목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출처 NASA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출처 NASA

최근 미국 CNN과 타임 등 주요 언론은 미 항공우주국(NASA)의 탐사선 주노가 촬영한 목성의 생생한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이 사진은 지난달 중순 주노가 목성을 근접 비행하면서 촬영한 것으로 다른 어떤 사진보다도 거대한 가스행성의 민낯을 생생히 보여 준다. 흰색 등의 물감처럼 휘감겨 있는 지점은 목성의 구름띠다. 이 중 둥글게 보이는 타원형의 점들은 시속 수백㎞로 부는 지옥 같은 목성의 폭풍이다.

이 사진은 시민과학자 제럴드 아히슈테트와 션 도런의 합작품으로 이들은 주노가 보내온 데이터를 색보정해 이처럼 그림 같은 목성을 만들었다.

2011년 8월 발사된 주노는 28억㎞를 날아가 2016년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일에 맞춰 목성 궤도에 안착했다. 주노의 주 임무는 목성 대기 약 5000㎞ 상공에서 지옥 같은 목성의 대기를 뚫고 내부 구조를 상세히 들여다보면서 자기장, 중력장 등을 관측하는 것으로 올해 그 수명을 다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2018-01-1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