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남부해안서 규모 7.3 강진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2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 수도 리마에서 남동쪽으로 438㎞ 떨어진 남부 해안 지역에서 13일(현지시간)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번 지진이 이날 오전 9시 18분쯤 리마에서 남동쪽으로 438㎞, 남부 도시 파키오에서 124㎞ 떨어진 지역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12.1㎞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이번 지진의 규모를 7.2로 관측했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지진 발생 직후 페루와 칠레 해안 일부 지역에 쓰나미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쓰나미 위험 메시지’를 발령했으나 곧 이를 철회했다. 쓰나미 위험 메시지는 인근 주민이나 건물, 육지나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는 수준의 쓰나미 발생 위험이 있을 때 발령한다.

 지진이 발생한 페루 아레키파주의 주지사는 트위터에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으며, 도로 파손 등 경미한 물적 피해만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올해 들어 지난 2주 사이에 페루뿐 아니라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 국가들에서 잇단 지진 발생 사례가 보고돼 대형 참사를 초래할 지진이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로 지난 12일 새벽에는 동남아 미얀마 남부 도시 퓨에서 서쪽으로 40㎞ 떨어진 지역에서 규모 6.0의 지진이 발생했다. 앞서 6일에는 인도네시아 비퉁에서 남동쪽 63㎞에서 규모 5.1 지진이 발생했다. 같은 날 새벽에는 일본 수도권인 지바현 북서부에서 규모 4.8 지진이 발생해 시민들이 불안에 떨어야 했다.

 환태평양 지진대의 간접적인 영향을 받는 한반도 역시 더이상 지진 안전지대는 아닌 것으로 추정돼 추가 지진 여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1-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