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제 꺾고 ‘코나’ 받은 이세돌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커제 꺾고 ‘코나’ 받은 이세돌 이세돌(오른쪽) 9단이 지난 13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승리한 뒤 이광국 현대자동차 부사장에게 부상으로 소형 SUV 코나를 받고 있다. 커제 9단에게 상대전적 3승 10패로 크게 밀렸던 이 9단은 2017년 11월 삼성화재배 준결승 이후 14개월 만의 맞대결에서 293수 만에 흑 1집 반 승을 거두며 말끔하게 설욕했다. 서귀포 연합뉴스

▲ 커제 꺾고 ‘코나’ 받은 이세돌
이세돌(오른쪽) 9단이 지난 13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승리한 뒤 이광국 현대자동차 부사장에게 부상으로 소형 SUV 코나를 받고 있다. 커제 9단에게 상대전적 3승 10패로 크게 밀렸던 이 9단은 2017년 11월 삼성화재배 준결승 이후 14개월 만의 맞대결에서 293수 만에 흑 1집 반 승을 거두며 말끔하게 설욕했다.
서귀포 연합뉴스

이세돌(오른쪽) 9단이 지난 13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승리한 뒤 이광국 현대자동차 부사장에게 부상으로 소형 SUV 코나를 받고 있다. 커제 9단에게 상대전적 3승 10패로 크게 밀렸던 이 9단은 2017년 11월 삼성화재배 준결승 이후 14개월 만의 맞대결에서 293수 만에 흑 1집 반 승을 거두며 말끔하게 설욕했다.


서귀포 연합뉴스
2018-01-15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