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이어 GM 날벼락에 군산 패닉… “폐쇄 아닌 매각을”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0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경제 직격탄 우려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13일 공장 앞은 살벌함 그 자체였다. 출입문은 굳게 닫혀 있고, 간혹 보이던 직원들은 “예상했지만 이렇게 빨리 공장이 문을 닫을 줄 몰랐다”는 반응들이었다. 대부분 답변도 거부한 채 말 한마디 안 하고 휑하니 지나가기만 했다. 공장 앞은 취재진 10여명 외에는 거의 발길이 끊긴 상태였다.

군산시 공무원 문용묵씨는 “군산 자체가 망해 가는 분위기여서 시민들은 폭발 직전에 있다”며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에 모두 어떻게 해야 할지 엄두를 못 내고 있다”고 했다. 고주영 군산의미래를 여는 시민회의 사무처장은 “이곳에 있는 현대중공업도 폐쇄됐는데 또다시 군산을 볼모로 하는 행위는 시민들 모두를 죽이는 행위나 다름없다”며 “정규직은 떠나면 되지만 비정규직은 모두 시민들이어서 바로 피해를 입는 만큼 폐쇄보다는 매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근로자들과 30만 군산 시민에게 절망감을 안겨 준 만행이다”라며 “불매운동을 비롯한 모든 방법을 찾아 강력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한국 GM은 경영 정상화를 명목으로 정부에 3조원을 요구하며 군산공장을 희생양으로 삼았다”면서 “심장이 멎은 듯 절절한 아픔을 느낀다”고 밝혔다.

한국 GM의 나머지 3개 공장 근로자들도 술렁이고 있다. 국내 공장 중 규모가 가장 큰 부평1·2공장이 있는 인천은 사측의 향후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부평1공장 근로자 박모(34)씨는 “지난해부터 GM 철수설이 나돌아 근로자들이 불안해했는데 군산공장 폐쇄를 보니 루머는 아닌 것 같다”며 막막해했다. 창원공장 직원들도 “GM 측이 ‘군산공장에 이어 한국에 있는 나머지 3개 공장도 폐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는 소식에 근로자들이 불안해한다”고 사내 분위기를 전했다.

군산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인천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8-02-14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