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레말큰사전ㆍ경평 축구 등 비정치 남북교류 4월 본격화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0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관계가 빠르게 진전되면서 겨레말큰사전, 경평축구 등 비정치 분야의 남북 교류 협의가 4월부터 본격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김학묵 사무처장은 13일 “최근 남북 관계의 개선으로 약 2년 만에 남북 공동편찬위원회 회의를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4월 한·미 연합 군사훈련 상황을 보면서 통일부와 협의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겨레말큰사전 편찬은 2019년 출판이 목표로, 2005년 2월 제1차 회의를 시작해 2015년 12월 제25차 회의가 마지막이었다. 북 핵실험으로 중단과 재개를 거듭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지난 11일 최휘 국가체육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을 만나 평양시의 전국체전 참가와 경평축구 부활을 제안했다. 서울시는 내년 100회 전국체전을 개최한다. 경평축구는 1929~1946년 경성(서울)과 평양의 대표축구단이 오가며 벌인 친선경기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통일부는 243개 단체와 개인의 대북 접촉 신청을 승인했다. 다만 북측이 아직 접촉을 수용하지 않고 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2-1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