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석불 ‘은진미륵’ 국보 승격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2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려 제4대 왕 광종(재위 949∼975) 연간에 제작된 것으로 알려진 국내 최대 석불 ‘은진미륵’이 국보로 승격된다. 문화재청은 1963년 보물 제218호로 지정한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을 국보로 지정 예고했다고 13일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충남 논산시 은진면에 위치한 미륵보살이라는 뜻의 별칭인 ‘은진미륵’으로 널리 알려진 이 불상은 높이가 18.12m에 달해 우리나라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미륵보살은 석가에 이어 미래에 출현하는 부처로, 우리나라에서는 현세를 구원하는 희망의 신앙으로 수용됐다.


이 불상에 대한 기록은 고려 말 승려 무의가 쓴 ‘용화회소’, 고려 문신 이색의 ‘목은집’, 조선시대 인문지리서 ‘신증동국여지승람’ 등에 남아 있는데 기록을 종합해 보면 968년쯤 고려 왕실의 지원을 받아 승려 조각장인 혜명이 제작했다고 전해진다.

좌우로 빗은 머리 위에 커다란 원통형 보관(寶冠·불상에 얹는 관)을 쓰고 있고 한 손에 청동제 꽃을 들고 있다. 체구에 비해 크고 넓적한 얼굴과 뚜렷한 이목구비가 인상적이다. 압도적인 크기에서 느껴지는 육중함은 고려 왕조의 권위와 상징을 드러낸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비례와 균형미를 중시하고 표현면에 있어서 섬세하고 우아함을 추구한 통일신라 조각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맞지 않는 신체 비례나 당당하게 표현한 눈매 등 대범한 미적 감각이 두드러지는 불상으로서 국보로 지정할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에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국보 지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8-02-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