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위에 한진家?] 불법 외국인 가사도우미 10년 동안 10여명 고용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0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의혹과 관련, 출입국당국이 불법 입국한 필리핀 가사도우미가 10여명에 달하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16일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하고 대한항공 인사전략실 직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조사대는 가사도우미들의 입국 과정과 급여 지급 주체, 총수 일가의 개입 여부 등을 캐물었다.

조사대는 지난 11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압수한 사내 인사 관련 자료와 기존 외국인 출입국 기록을 대조·분석했다. 그 결과 조사대는 대한항공이 필리핀인들을 마닐라지점 직원으로 채용해 일반연수생 비자(D4)를 발급받게 한 뒤 입국시킨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대는 최근 10년간 10~20명의 불법 입국을 의심하고 있다. 이들은 이명희 이사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자택에 각각 고용돼 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8-05-1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HOT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