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조던 전성기 10시간 다큐 만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2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SPN·넷플릭스 내년 방영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과 미국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의 전성기를 담은 10시간짜리 다큐멘터리가 만들어진다.
마이클 조던 AP 연합뉴스

▲ 마이클 조던
AP 연합뉴스

시카고트리뷴에 따르면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15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와 손잡고 ‘1990년대 말 조던이 일군 불스의 마지막 챔피언십 우승 시즌’에 초점을 맞춘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제작 중이라며 52초 분량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마지막 춤’이란 제목의 이 다큐멘터리는 1시간짜리 10편으로 구성됐다. 내년 중 ESPN과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된다.


다큐멘터리 제작진은 불스가 마지막으로 챔피언십 우승을 거머쥔 1997~1998시즌 중 지금까지 공개된 적 없는 500시간 분량의 영상 등을 편집 중이며, 조던을 비롯한 당시 불스 선수들, 유명 스포츠 인사들의 인터뷰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작 책임은 에미상을 받은 유명 스포츠 다큐멘터리 감독 제이슨 헤히르가 맡았다.

1984년 NBA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3순위로 불스에 지명된 조던은 1998년까지 뛰면서 1991~1993년 3연패에 이어 1996~1998년 또다시 3연패를 이끄는 등 통산 6차례 NBA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했다.

NBA에서 3연패는 한 세대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대기록으로 당시 막강했던 불스 구단은 ‘불스 왕조’로 불렸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8-05-1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