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트와이스·워너원… 11월 대세 아이돌 컴백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18: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엑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엑소

11월이 시작되자마자 인기 아이돌 그룹들이 줄이어 컴백하고 있다. 올해가 가기 전 새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할 적기이기 때문이다.

연말 시상식 시즌이 시작되면 각 방송사의 음악 프로그램이 시상식으로 대체되거나 특집 방송으로 편성돼 신곡을 선보일 무대가 적어진다. 대중의 관심도 시상식에 쏠려 떨어지기 마련이다. 이런 이유로 방송 활동에 큰 비중을 두는 아이돌들은 12월보다 11월 컴백을 선호한다.

지난 5일 트와이스가 미니 6집 앨범 ‘예스 오어 예스’를 발매했다. 일본 첫 정규앨범 ‘BDZ’로 오리콘 월간 앨범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트와이스는 올해만 국내에서 세 번째 컴백을 하며 팬들을 만난다.
트와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와이스

앞서 지난 2일에는 엑소가 1년 넘는 방송 무대 공백기를 깨고 컴백했다. 엑소는 정규 5집 앨범 ‘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로 5연속 음반판매량 100만장 돌파를 노린다.

인기 보이그룹 워너원과 뉴이스트W는 오는 19일과 26일에 각각 컴백한다. 연말 워너원의 계약 만료를 앞두고 발매되는 처음이자 마지막 정규앨범에 팬들의 관심이 더욱 쏠린다. 워너원의 해체와 함께 멤버 황민현의 뉴이스트 복귀가 예상되는 가운데 4인 유닛인 뉴이스트W도 최근 11월 컴백을 확정 지었다.
워너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워너원

블랙핑크 멤버 중 솔로 첫 타자로 나서는 제니는 12일 솔로 앨범을 발표한다. 송민호는 위너의 연내 컴백에 앞서 오는 26일 첫 솔로 앨범을 내놓는다. 러블리즈도 같은 날 컴백한다. 앞서 6일 구구단이 컴백했고, 15일 플라이투더스카이가 2년 만의 새 앨범으로 돌아온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11-0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