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고시원 화재 ‘아비규환’의 1시간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4: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전 5시 취약시간 화재에 ‘속수무책’
옷도 못 걸치고 속옷 차림으로 탈출

9일 오전 5시 화마가 덮친 서울 종로구 국일고시원은 ‘아비규환’ 그 자체였다. 곤히 잠든 취약시간이었던 까닭에 3층짜리 소규모 건물에서 일어난 화재였음에도 7명이 안타까운 목숨을 잃고 말았다. 특히 거주자 대다수가 일용직 노동자들인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처참한 고시원 화재현장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 처참한 고시원 화재현장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불이 난 고시원 3층은 시커멓게 그을렸고, 건물 내부에는 철골만 앙상하게 남았다. 고시원 2층 창문은 활짝 열려 있었다. 주민들이 창문을 통해 긴급히 탈출한 흔적이었다. 주민들은 비상구 사다리를 이용하고, 창문에 매달렸다가 뛰어내리는 등 필사의 탈출을 시도했다.

2층 거주자인 50대 남성 김모씨는“‘불이야’ 하는 외침을 듣고 옷도 제대로 걸치지도 못하고 대피했다”면서 “(건물 밖으로) 나왔을 때 3층은 연기가 자욱했다”고 전했다. 가까스로 대피한 50대 여성은 “내가 반찬도 만들어 주고 했는데 사람들 불쌍해서 어떡하나”라며 눈물을 흘렸다.

화재에서 간신히 목숨을 건진 거주자들은 종로1·2·3·4가동 주민센터 3층 강당으로 피신했다. 각종 개인 생활용품과 옷가지 등 전 재산을 화재로 모두 잃고 속옷 차림에 담요만 걸치고 나온 사람도 많았다. 회계사 시험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대피 현장에서까지 책을 펼쳐든 주민도 있었다. 2층 거주자 이모(64)씨는 “당뇨가 심한데 약을 하나도 못 챙겨 나와 큰일났다”고 말했다.

고시원 거주자 중에는 베트남 국적자 2명과 중국 국적자 1명도 있었다. 2층에 살았던 20대 베트남 남성은 “고시원에서 산 지는 4개월 정도 됐다”면서 “고시원장이 소리를 질러서 뛰쳐나왔다”고 말했다.

이런 아비규환의 상황 속에서 소화기로 화재 진압을 시도한 주민도 있었다. 3층에 거주하는 한 남성은 “누군가 소화기를 뿌리는 모습을 봤다”고 전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