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당국 “고시원 화재 초기 대응 문제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재 현장 좁아 굴절사다리차 이용 못 해”
소방 당국은 9일 서울 종로구 고시원 화재 때 초동 대응이 늦었다는 일부 주장과 관련해 초기 대응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 조사 시작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위해 사고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 조사 시작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위해 사고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이날 대피한 한 고시원 거주자가 “(화재가 나고 처음) 30분 동안 사다리차를 (소방대원) 2∼3명이 설치하지 못했다”고 말하는 등 대피자들 사이에 소방 당국의 초동대응이 늦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소방청은 종로 고시원 화재 초기 활동상황을 분 단위로 공개하며 해명에 나섰다.

이에 따르면 소방대원들은 이날 오전 5시5분 화재 현장에 도착한 뒤 3층 창문으로 불꽃이 보이는 상태를 확인하고 곧바로 3층 계단으로 진입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이어 1분 뒤 굴절사다리차를 이용하려 했으나 현장이 좁아 사다리차는 이용하지 못했다.

대신 절연사다리를 설치해 오전 5시 7분과 8분에 건물 3층과 옥상에서 대피자들을 구조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굴절사다리차는 어느 정도 공간이 있어야 이용할 수 있다”면서 “당시 현장이 가로수 등으로 좁아 결국 사다리차를 전개하지 못했고 대신 절연사다리를 이용해 구조 작업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