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계 ‘사보임 신청’ 육탄 방어… “손학규·김관영 퇴진”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패스트트랙 찬반 극한 갈등
유승민계 사보임 신청 막고 오신환 엄호
어제 이어 오늘도 의사국 접수 막을 듯
劉 “문 의장 허락 안하도록 메시지 전달”
吳 “사임계 제출 요구 동의한 적 없었다”
긴급 의총 소집 요청… 지도부 퇴진 논의

한국당 “국회법상 임시회 중 교체 불가”
文의장 “관행 검토 후 결정할 것 약속”
한국당 “성추행 文, 의장직 사퇴해야”
바른미래당 소속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오신환(왼쪽) 의원이 24일 국회 의사과 앞에서 유승민(오른쪽 두 번째) 전 대표 등과 이동하고 있다. 오 의원은 당 지도부가 자신을 국회 사개특위 위원직에서 사임시키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에 강하게 반발했다. 왼쪽부터 오 의원, 유의동 의원, 유 전 대표, 지상욱 의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른미래당 소속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오신환(왼쪽) 의원이 24일 국회 의사과 앞에서 유승민(오른쪽 두 번째) 전 대표 등과 이동하고 있다. 오 의원은 당 지도부가 자신을 국회 사개특위 위원직에서 사임시키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에 강하게 반발했다. 왼쪽부터 오 의원, 유의동 의원, 유 전 대표, 지상욱 의원.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24일 선거제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대 의사를 밝힌 자당 소속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간사인 오신환 의원을 교체하고 이에 반발한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지도부가 충돌하면서 국회는 하루종일 혼란스러웠다.

오 의원이 반대표를 행사하면 사개특위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릴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바른정당계 의원 간 긴장감은 지도부가 오후 5시쯤 국회 의사국에 오 의원 대신 채이배 의원을 사개특위 위원으로 임명하는 사보임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극도에 달했다.
문희상(오른쪽 두 번째) 국회의장이 24일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가운데)의 얼굴을 양손으로 감싸고 있다.  송희경 의원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희상(오른쪽 두 번째) 국회의장이 24일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가운데)의 얼굴을 양손으로 감싸고 있다.
송희경 의원실 제공

앞서 김 원내대표는 오 의원을 만나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입장 변화를 설득했지만 오 의원이 완강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도 “설득이 어려워 채 의원으로 교체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도부의 사보임 시도 소식을 들은 바른정당계 유의동, 하태경, 지상욱 의원 등은 국회 본관 7층 의사과 사무실 앞을 막아서면서 실력행사에 나섰다. 이후 유승민, 이혜훈, 오 의원 등이 도착해 지도부를 규탄했다. 이들은 의사국 업무가 끝난 뒤인 오후 8시 40분까지 사무실 입구를 지키고 제출을 막았다. 25일에도 일과 시작과 동시에 문서 접수를 막을 계획이다.

유 의원은 “서류 제출을 몸으로 막고 설사 제출되더라도 의장이 허락 안 하도록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며 “김 원내대표가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한 적 없다’고 했던데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손학규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더이상 당을 끌고 갈 자격이 없으니 즉각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오 의원도 “김 원내대표가 스스로 사임계를 제출하라는 요구를 했지만 저는 동의한 적 없다”며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을 비롯한 10명은 긴급 의총 소집 요구서를 당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사보임과 지도부 퇴진 등을 논의하는 의총이 48시간 내에 열린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선거법 패스트트랙 처리에 당 지도부와 이견을 보였지만 유 의원 등이 집단행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만일 신청서가 접수되면 현재로선 관례에 따라 문희상 국회의장이 허가할 가능성이 크다. 문 의장의 결정은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성패뿐 아니라 바른미래당의 향방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손 대표는 오 의원이 패스트트랙 반대 의사를 밝히자 이날 오전 최고회의 뒤 “오 의원이 나는 반대표를 던질 테니 사보임해 달라고 요청한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도 오 의원의 사보임 움직임이 국회법 위반이라며 문 의장을 찾아가 허가해주지 말 것을 요구했다. 국회법 48조 6항에는 ‘위원을 개선(사보임)할 때 임시회의 경우에는 회기 중에 개선할 수 없다’고 돼 있다. 4월 임시국회에서 본인이 동의하지 않은 사보임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한국당 반발에 문 의장은 “국회 관행을 검토해서 결정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답했다. 험악한 분위기 속에서 거친 설전이 오갔고 문 의장은 쇼크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

한국당은 대치 과정에서 문 의장이 임이자 의원의 복부를 손으로 접촉하고 양볼을 만져 성추행했다며 의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서유미 기자 seoym97@seoul.co.kr
2019-04-25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