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 3억’ 라응찬 前 신한지주 회장 피의자 소환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9: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檢, MB 당선 축하금 전달 여부 추궁…신한금융 관련 재판 위증 혐의 조사
라응찬(가운데)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라응찬(가운데)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
연합뉴스

‘남산 3억원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08년 당시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측에 축하금을 전달하라고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는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 노만석)는 24일 오전 10시 라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라 전 회장을 상대로 이 전 대통령의 취임식 직전인 2008년 2월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을 시켜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에게 현금 3억원을 당선 축하금 명목으로 전달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장소의 이름을 딴 이 사건은 2010년 신한금융그룹 경영권을 놓고 라 전 회장, 이 전 행장 측과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이 대립하면서 벌어진 고소·고발 수사 도중 알려졌다. 당시 검찰은 신한은행 직원으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했지만 진위를 확인하지 못했다.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신한금융 사건 관련 재판 과정에서 위증이 의심된다며 라 전 회장, 이 전 행장, 위성호 당시 신한금융 부사장(전 신한은행장) 등에 대해 재수사를 권고하면서 수사가 재개됐다. 이후 당시 검찰이 남산 3억원 관련 뇌물이나 정치자금법 위반 정황을 파악하고도 제대로 살피지 않았다며 다시 수사하라고 추가 권고했다.

수사 착수 뒤 곧바로 신 전 사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검찰은 지난달 27일 라 전 회장, 신 전 사장, 이 전 행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10일에는 위 전 행장, 18일에는 이 전 행장을 불러 조사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9-04-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