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서울 이어 지방에 창업육성 프로그램 준비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글로벌 100대 은행에 진입한 데 이어 올해 ‘동반자 금융’을 목표로 제시한 IBK기업은행의 서울 중구 본점 전경. IBK기업은행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글로벌 100대 은행에 진입한 데 이어 올해 ‘동반자 금융’을 목표로 제시한 IBK기업은행의 서울 중구 본점 전경.
IBK기업은행 제공

IBK기업은행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 금융’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IBK기업은행은 지난해 금융권에서 처음으로 중소기업 대출이 150조원을 돌파했음에도 순이익 역시 사상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24일 IBK기업은행에 따르면 부산에 창업육성프로그램인 ‘IBK 창공’ 개소를 준비 중이다. 2017년 12월과 지난해 10월 서울 마포구와 구로구에 각각 1, 2호점을 세운 데 이어 지방에서도 본격적으로 창업 기업 육성에 나선 것이다. IBK 창공은 창업기업에게 투자, 대출, 컨설팅, 사무실을 포함해 금융과 비금융 등 필요한 지원을 제공한다.

포용 금융도 이어간다. IBK형 금융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자동차와 조선 등 제조업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가능성이 있는 중소기업을 집중 지원하는 것이다. 정부에서도 2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에는 일자리 창출 플랫폼과 중소기업 전용 어린이집을 열었다. 영업점도 17곳을 추가하고, 직원 수도 218명 늘렸다. 지난해 다른 은행들이 1700여명을 감축하고 220여개 영업점을 줄인 것과 대비된다.

중소기업 등 고객을 위한 디지털 전략도 강화한다. 중소기업 경영지원 플랫폼인 ‘IBK 박스’를 내놓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도 ‘아이 원(i-ONE) 뱅크 2.0’으로 업그레이드한다. 영업점 안에는 ‘셀프 디지털 뱅킹’을 운영할 예정이다. 전산센터도 새로 구축했다.

해외 진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인수한 인도네시아 2개 은행을 합병해 상반기 중 IBK인도네시아 합병법인을 출범할 계획이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9-04-2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