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前남편이 아이 문제로 무시해 기분 나빴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유정, 경찰 조사서 유족과 엇갈린 진술
“아이 만날 수 있는데도 법적 조치 취해
양육비 매달 안 보내 극심한 스트레스”
前남편 측 “밀린 양육비 일시불로 보내
우발 범행 주장하려는 것…모두 거짓말”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연합뉴스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고유정(36)이 경찰 조사에서 “전남편으로부터 무시당했다”며 강한 분노를 드러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전남편은 이혼 후 언제든지 아이를 만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도 법으로만 해결하려고 했다. 그래서 기분이 나빴다. 전남편으로부터 ‘아이 접견을 위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문자를 계속 받았다. ‘내가 아이 엄마인데도 무시를 당하고 있다’는 생각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고유정은 전남편 측의 주장과 달리 전남편이 매달 양육비를 보냈던 것도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나는) 이혼 후 양육비를 달라고 요구한 적이 없고 전남편도 처음부터 양육비를 보낸 게 아니고 그냥 몇 번 낸 것일 뿐”이라고 진술했다.

고유정은 결혼 후 전남편의 해외 유학 생활비는 물론 육아까지 혼자 도맡았음에도 자신을 무시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전남편과 결혼 당시 본인 돈도 일부(4500만원) 투자해 장만한 집을 시아버지 명의로 등기 이전한 사실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는 설명이다.

고유정의 이 같은 진술에 대해 전남편 강모씨의 유족들은 모두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강씨의 동생은 “결혼 후에도 형이 계속 공부하는 것으로 서로 합의해 결혼했고 형은 국비 장학금을 받고 교환학생으로 1년간 네덜란드 유학을 다녀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씨 측 강문혁 변호사도 고유정이 냈다는 신혼주택 구입 자금은 이혼 후 고유정이 모두 회수해 갔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 면접도 고유정이 갖은 핑계를 대며 응하지 않았고 일부 밀린 양육비는 일시불로 보내기도 하는 등 성실하게 보냈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고유정이 자신도 전남편으로 인해 피해를 보았고 이런 감정들이 순간적으로 폭발해 우발 범행으로 이어졌다는 주장을 펴려는 것 같은데 지금까지 드러난 증거로 볼 때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한 범행”이라고 말했다.

앞서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전남편이 덮치려 해 수박을 썰기 위해 손에 들고 있던 흉기를 한두 차례 휘둘렀다”고 주장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9-06-1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