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미사일 협상 없다는데… 트럼프 “많은 진전”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협상 원한다면 중동 무기판매 멈춰야”
전날 유엔 참석한 이란 외무장관 발언에
美 “정권교체 원하지 않는다” 협상 손짓
이란 외무부 “美 비판하며 공을 넘긴 것”


이란과 긴장감을 높여만 가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우리는 그들을 돕기를 원하며 호의적”이라면서 유화적인 메시지를 던졌지만, 이란은 즉각 거부 의사를 드러냈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우리는 (이란의) 정권교체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으며, 이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 자리에서 미국의 대이란 제재가 효과를 내고 있다며 “이란이 처음으로 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미국이 이란과의 관계에 관해 이렇게 희망적인 밑그림을 그리는 것은 유엔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의 전날 발언 때문이다. 그는 N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협상한다면 탄도미사일 프로그램도 포함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들(미국)이 우리 미사일에 관해 얘기를 하고 싶다면, (중동) 지역 국가들에 대한 미사일 등 무기 판매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언론들은 이란이 그간 일관되게 배제했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협상 안건으로 처음 거론했다고 집중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도 자리프 장관의 입에서 나온 미사일 관련 발언에 다소 흥분했다. NYT는 “자리프 장관의 일요일 NBC 인터뷰 뒤 (미) 행정부는 뭔가가 시작되기를 열망했고, 그 근거는 미사일이 제공했다”고 풀이했다.

미국은 이란 측의 미사일 관련 발언을 새로운 핵협상에 대한 용의가 있다는 것으로 받아들인 모양새다. 지난해 5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전 정권이 합의한 협정에서 탈퇴시킨 핵심적인 이유도 탄도미사일 개발 관련 조항이 없다는 점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에도 탄도미사일 포기를 포함한 새 합의를 만들어야 한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2015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이뤄 낸 합의를 부정하고 탈퇴한 뒤, 이보다 개선된 새로운 핵합의를 만들어 내는 것은 이란과 갈등 중인 현 국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바라는 가장 이상적인 결말이다.

하지만 이란은 이날 트럼프 행정부의 희망을 단칼에 잘라 냈다.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자리프 장관의 인터뷰는 무기를 중동에 파는 미국을 비판하며 공을 그들에게 넘긴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가 잘못 해석한 것으로, 현 상황에서 협상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7-1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