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도 부품 소재 개발하고 정부는 규제 완화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영주 무역협회장 ‘탈일본화’ 강조 “日 보복 장기화 대비 총력전 펼쳐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이 17일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대기업들이 소재 개발에 같이 참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열린 ‘통상전략 2020’ 보고서 발표회에서 “부품 소재라는 품목 특성상 그동안 대기업이 아니라 중소기업이 생산을 해왔다”면서 “(대기업 입장에서는) 개발 초기에 경제성이 낮다 하더라도 장기적으로 국내에서도 (현재 일본 의존도가 높은 소재를) 확보한다는 차원에서 중소기업과 같이 개발하면 좀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이것이 장기화된다고 하면 (소재 개발과 관련해) 각종 수도권 규제나 환경 규제에 대해서 유연하게 만들어야 한다”면서 “우리는 제조업이 강하기 때문에 이런 노력들을 하면 결국 헤쳐나가지 않을까 생각한다.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일본과 한국의 글로벌 밸류체인(가치 사슬)은 상당히 단단히 엮여 있다. 수십년간 상호 분업과 특화를 통해서 상호 무역 구조가 긴밀하게 연결돼 있고, 전 세계 글로벌 밸류체인에서 큰 역할을 해온 국가들”이라면서 “이렇게 서로 갈등을 일으키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외교 문제가 통상 이슈로 확대되고 경제 문제로 비화되는 것은 정말 바람직스럽지 않다”면서도 “분쟁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대비해야 한다. 각오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발표한 ‘통상전략 2020’에 따르면 지난해 대중국 중간재 수출에서 한국(1289억 달러)이 일본(851억 달러)보다 438억 달러 앞섰지만, 반도체를 제외하면 거꾸로 일본(739억 달러)이 한국(733억 달러)보다 6억 달러 앞선다. 중국의 중간재 수입 수요가 한국에서 일본으로 옮겨 간다는 해석이 나온다.

제현정 무협 통상지원단장은 “한국 시장이 작지만 미래 중국 시장을 보고서 소재 부품을 개발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면서 “중국의 우리나라 제품 수입 품목에 변화가 있을 것을 감지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7-1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