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로 33명 사망…36명 중경상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2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일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뿌연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뿌연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일본 교토에서 방화로 인해 33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치는 참사가 발생했다.

18일 오전 10시 35분쯤 교토시 후시미구 모모야마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불이 났다. 화재 당시 스튜디오 건물 안에는 회사 직원 등 7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약 5시간 만에 진화됐으나 3층짜리 건물이 전소하면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잔불을 정리하던 과정에서 건물에서 사망자가 다수 발견되고, 병원으로 이송된 사람 중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오후 10시 기준 총 3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NHK는 전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불이 나기 직전 한 40대 남성이 스튜디오 안으로 들어가 “죽어라”라고 외친 뒤 불을 질렀다. 이 남성은 해당 회사와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범행 직후 도주했지만 1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교토 애니메이션은 1981년 창업한 애니메이션 전문 제작업체로 직원 160여명을 두고 스튜디오 2곳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불이 난 곳은 교토시 제1스튜디오 건물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평소) 회사에 대한 항의가 적지는 않았다”며 “특히 ‘죽어라’라든가 ‘살인 (예고) 메일’은 (이전에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번 화재는 2001년 9월 도쿄 신주쿠에서 있었던 상가 화재 사건 이후 일본 최악의 화재 참사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당시 신주쿠 상가 화재로 44명이 사망한 바 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