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61.6% “한미연합훈련 축소 반대”… 6070보다 더 강경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연합훈련 축소
완전무장한 韓·美 해병대 역대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 키리졸브 연습·독수리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된 한·미 연합 상륙작전 ‘쌍용훈련’에 참가한 한·미 해병대 병사들이 완전무장을 한 채 경북 포항시 해병대 1사단에서 작전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포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완전무장한 韓·美 해병대
역대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 키리졸브 연습·독수리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된 한·미 연합 상륙작전 ‘쌍용훈련’에 참가한 한·미 해병대 병사들이 완전무장을 한 채 경북 포항시 해병대 1사단에서 작전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포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 10명 중 5명은 한미연합훈련 축소에 대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명 중 6명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마친 뒤 미국이 상응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답했다.

서울신문이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지난 14~1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8일 공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결과 51.8%가 한미연합훈련 축소에 ‘반대’했다. 찬성은 43.1%, 모르겠다(무응답)는 5.1%였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진행 중이지만 소위 ‘힘을 통한 평화’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의미로 읽힌다.

자신을 진보성향이라고 한 응답자 중 한미훈련 축소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59.7%로 다수였고, 보수성향은 반대가 68.2%로 더 많았다.

지역적으로도 격차가 컸다. 대구·경북권에서 반대 의견(62.3%)이 가장 많았고 호남권(50.3%)에서 찬성 의견이 가장 많았다.

연령별로 한미훈련 축소에 대한 반대 의견은 20대가 61.6%로 가장 많았다. 60~64세(59.5%), 70대 이상(56.1%), 65~69세(52%) 순이었다. 전쟁세대나 전후세대인 60세 이상보다 20대의 반대가 더 컸다. 40대만 찬성 의견이 52.4%로 절반을 넘었다.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냐는 질문에는 59.9%가 북한이 완전하게 비핵화를 한 후에 미국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답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라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답변은 35.7%였고, 모르겠다(무응답)는 4.4%였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73%)이 가장 많은 비율로 선 비핵화 후 상응조치가 필요하다고 했고, 거의 모든 연령에서 선 비핵화 후 상응조치를 더 지지했다.

단 30대는 선 비핵화 후 상응조치(48%)와 비핵화 조치에 따른 상응조치(48.6%)에 대한 답변 비율이 거의 같았다. 이외 진보·보수·중도 성향 응답자 모두 절반 이상이 선 비핵화 후 상응조치를 지지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7-1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