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도 ‘한·미·일 협력 강조’ 결의안… 美정부 행보 이목 집중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일 워싱턴DC서 3국 의원회의 예정
외교위원장 “한일 갈등 상황 매우 우려”

미국 의회가 한일 갈등에 대한 관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상원에 이어 하원도 17일(현지시간) 한·미·일 3국 간 협력을 강조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또 오는 26일 한·미·일 3국 국회의원들이 참여하는 회의체인 제26차 한미일 의원회의가 워싱턴DC에서 열릴 예정이다. 미 의회가 한일 갈등 중재에 나서면서 침묵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등 정부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는 17일(현지시간) 전체회의에서 ‘공동 이익 추구에 대한 한미·미일 동맹, 그리고 3국 간 협력의 중요성과 활력에 관한 하원의 인식’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은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이 지난 2월 대표 발의했다. 본회의를 넘으면 공식 발효된다. 지난 4월 상원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결의안이 채택됐다.

상원과 마찬가지로 하원도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와 평화, 안정을 위해 한미일 3국의 긴밀한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원은 또 결의안에서 “미국의 외교·경제·안보 이익을 위해, 그리고 안전하고 안정적이고 번영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발전을 뒷받침하는 개방적이고 폭넓은 시스템을 위해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재확인한다”고 촉구했다. 엥겔 위원장도 이날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한일 갈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 매우 우려된다”면서 “한일 양국 및 미국과의 공조 능력을 회복시키고 앞으로 나아가는 길을 찾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수훈 전 주일 대사는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 참석한 뒤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한일 갈등에 대해) 미국이 (처음에는) 한일 두 나라, 두 정부 사이의 이슈이기 때문에 알아서 잘 해법을 찾으라는 분위기였다”면서 “하지만 이번에 만난 미 정부 당국자와 싱크탱크 관계자들은 그런 단계를 넘어 상황이 심각하다는 인식에 도달한 분위기를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7-1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