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탄핵 조사 협력 않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당에 선전포고… “근거 없고 위헌적”
워싱턴 정가 “탄핵 정국 대선까지 갈 것”


‘우크라이나 의혹’으로 탄핵의 궁지에 몰린 미국 백악관이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조사 ‘비협조’라는 초강수로 민주당에 선전포고를 했다. 민주당은 ‘권력 남용, 조사 방해’라며 강하게 반발해 미 정가가 탄핵 갈등의 깊은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다.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이날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에게 보낸 8쪽짜리 서한에서 “하원의 탄핵 조사가 근거가 없고 위헌적”이라고 주장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조사에 협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국무부도 이날 핵심 증인 중 한 명인 고든 선덜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대사에게 의회 증언을 거부하도록 지시했다.

CNN은 “백악관의 이날 서한은 탄핵 조사를 주도하는 민주당에 정치적인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면서 “탄핵을 둘러싼 백악관과 민주당의 갈등이 새로운 단계에 들어섰다”고 분석했다.

민주당은 백악관의 탄핵 조사 비협조 선언에 강하게 반발했다. 펠로시 의장은 성명에서 시펄론 고문이 보낸 서한을 “외국 권력에 압력을 행사해 2020년 대선에 개입하도록 하려는 트럼프 정부의 뻔뻔한 노력을 숨기려는 또 다른 불법적 시도”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의 권력 남용 사실을 국민에게 숨기려는 노력이야말로 조사 방해의 추가 증거가 될 것”이라면서 “대통령, 당신은 법 위에 있지 않다.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 정가는 백악관이 탄핵 조사 비협조 방침을 밝힘에 따라 당분간 민주당 조사는 실질적 진전 없이 정치적 공방만 가열시킬 것으로 전망했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백악관의 탄핵 조사 비협조 방침 선언으로 민주당의 조기 탄핵소추안 의결이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탄핵 정국이 내년 대선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10-1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