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잇단 발생…제21호 ‘부알로이’ 일본 도쿄 남쪽 덮칠 듯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0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0호 ‘너구리’도 발생…오키나와 근접 통과 뒤 약화 전망
태풍 ‘부알로이’ 경로 기상청 제공

▲ 태풍 ‘부알로이’ 경로
기상청 제공

가을 태풍이 잇따라 발생했다. 제21호 태풍 ‘부알로이’는 괌 부근 해상에서, 제20호 태풍 ‘너구리’는 일본 오키나와 해상에서 북진하고 있다. 태풍은 세력을 확장하며 최근 태풍 ‘하기비스’로 큰 피해를 입었던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은 19일 오후 9시 부알로이가 괌 동남쪽 105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부알로이는 이날 오후 9시 기준 중심기압 100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65㎞, 강풍반경 120㎞의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이다.

이번 태풍은 점점 강도가 강해지면서 일본 부근을 향할 것으로 보인다. 서진하는 부알로이는 24일 오후 9시 일본 도쿄의 남쪽에서 약 1060㎞ 부근 해상을 북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괌 인근에서 서진하는 부알로이가 수증기를 머금고 24일 도쿄 남쪽에 왔을 때는 최대풍속 시속 144㎞, 강풍반경 190㎞로 강도가 강한 소형 태풍으로 변할 것으로 보인다.

부알로이는 태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태국의 디저트류에서 따왔다.
12일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몰고온 폭우에 일본 중부 도시 이세의 주거지역 차들이 물에 잠겨 있다. 2019.10.12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2일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몰고온 폭우에 일본 중부 도시 이세의 주거지역 차들이 물에 잠겨 있다. 2019.10.12 AP 연합뉴스

일본 항구 방파제 때리는 ‘하기비스’ 파도 강력한 태풍 ‘하기비스’가 접근 중인 11일 일본 미에현 키호 항에서 큰 파도가 방파제를 강타하며 솟구치고 있다. 키호 AP 연합뉴스

▲ 일본 항구 방파제 때리는 ‘하기비스’ 파도
강력한 태풍 ‘하기비스’가 접근 중인 11일 일본 미에현 키호 항에서 큰 파도가 방파제를 강타하며 솟구치고 있다.
키호 AP 연합뉴스

기상청은 또 이날 오후 4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해상 560㎞ 부근에서 제20호 태풍 ‘너구리’가 북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태풍 너구리는 중심기압 985hpa(헥토파스칼), 순간최대풍속 27m의 강풍을 동반한 소형 태풍이다. 너구리는 한국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그러나 이 태풍은 21일 오키나와를 근접 통과한 뒤 세력이 약해져 온대성 저기압으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일본은 태풍 하기비스로 인한 기록적인 폭우로 77명이 숨지고 9명이 실종, 348명이 다치는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일본 언론매체 NHK가 보도했다.
태풍 ‘너구리’ 경로 예상 기상청 제공

▲ 태풍 ‘너구리’ 경로 예상
기상청 제공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