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영장실질심사 출석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정경심 교수는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만 하고 서둘러 법정 안으로 들어갔다.

정경심 교수는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현재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경심 교수는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표창장 위조 혐의를 인정하는지’, ‘검찰의 지금 수사가 강압수사라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서둘러 법정으로 향했다. 정경심 교수의 영장실질심사는 321호 법정에서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정경심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공소시효가 완성되기 직전인 지난달 6일 정경심 교수를 기소했다. 정경심 교수는 2012년 9월 딸에게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허위로 만들어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보강 수사를 진행한 검찰은 지난 21일 정경심 교수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적용된 혐의는 자본시장법 위반, 업무방해, 업무상 횡령 등 11개다. 크게 △사모펀드 △자녀 입시 △증거인멸과 관련한 혐의들이다.
정경심 교수는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가 대주주로 있는 2차 전지회사 WFM으로부터 미공개 정보를 입수해 WFM 주식을 매입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 허위의 증명서 등을 제출해 딸이 지원한 여러 대학의 입시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도 받고 있다.

증거인멸과 관련해서는 자산 관리인 김경록 프라이빗뱅커(PB)에게 자신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은닉할 것을 지시한 혐의(증거은닉교사)를 받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