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알리바바 광군제 44조원 거래 사상 최고…한국 판매 성적은?

입력 : ㅣ 수정 : 2019-11-12 0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11 쇼핑축제 신기록 경신한 알리바바 12일 중국 항저우시 알리바바 본사에 마련된 프레스룸 무대 화면에 11월 11일 하루 알리바바 플랫폼에서 거래된 금액이 표시되고 있다. 2019.11.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1·11 쇼핑축제 신기록 경신한 알리바바
12일 중국 항저우시 알리바바 본사에 마련된 프레스룸 무대 화면에 11월 11일 하루 알리바바 플랫폼에서 거래된 금액이 표시되고 있다. 2019.11.12
연합뉴스

무역전쟁 속 선방했지만 성장세는 둔화
12억 9000만개 택배 ‘배달 전쟁’ 돌입

중국의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11·11(쌍십일 또는 광군제) 쇼핑 축제’ 거래액이 44조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다만 거래액 증가율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폭발적이던 성장 추세는 다소 고개를 숙였다.

알리바바는 12일 저장성 항저우시 본사 프레스룸에서 전날 0시부터 자정까지 24시간 동안 타오바오, 티몰, 티몰 글로벌, 알리 익스프레스, 카오라 등 자사의 여러 플랫폼에서 총 2684억 위안(약 44조 6200억원)의 거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올해 11월 11일 거래액은 작년 같은 날 거래액 2135억 위안보다 25.7% 늘어났다.

거래액은 늘어났지만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09년 첫 11·11 쇼핑 축제 이래 역대 최저 수준까지 내려왔다.

중국의 전자 상거래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든 가운데 중국의 전반적인 경제 성장 속도가 느려지면서 알리바바의 11·11 쇼핑 축제 거래액 증가율은 꾸준한 하향 곡선을 그렸다.

2010년 무려 1772%에 달했던 증가율은 2018년 26.9%까지 내려왔는데 올해 다시 1%포인트(p)가량 더 떨어졌다.

중국 중신증권은 2018년 대비 올해 거래액 증가율이 20~25%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실제 결과가 예상과 대체로 맞아떨어졌다.

알리바바는 고성장 시대의 마감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장융 신임 알리바바 회장의 지시로 올해 행사를 총지휘한 장판 타오바오·티몰 최고경영자(CEO)는 기자들과 만나 “숫자는 중요하지 않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쌍십일이 즐거움과 희망이 있는 진정한 축제가 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알리바바의 쌍십일 성장세 둔화는 중국의 전체적 경기 둔화 흐름과도 무관치 않다.

올해 1∼3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은 6.2%로 낮아졌다.

4분기에는 상황이 더 좋지 않아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연초 제시한 경제성장률 하한인 6.0%를 달성하기 위해 비상이 걸렸다.

중국 정부는 소비에 기댄 내수 확대에 기대가 크지만 9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7.5%로 16년 만의 최저치인 지난 4월 수준에서 맴돌았다.

다만 알리바바라는 한 회사에서만 하루 만에 2684억 위안이라는 천문학적인 액수가 거래된 것은 여전히 중국 내수시장이 중국 경제의 한 축을 굳게 떠받치고 있음을 드러낸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일각에서는 알리바바가 올해 쇼핑 축제에서도 자국의 여전한 내수시장의 잠재력을 보여주면서 무역전쟁으로 인한 소비 침체 우려를 어느 정도 떨쳐냈다는 평가도 나온다.

환구시보는 “최대 규모의 쌍십일은 중국의 소비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런 가운데 알리바바는 물론 징둥 등 다른 전자 상거래 업체들이 대거 가세한 가운데 연중 최대 소비가 몰리는 11월 11일 쇼핑 축제가 마무리되면서 주문 물량을 제때 배송하기 위한 ‘택배 전쟁’도 예고된다.

알리바바 한 회사에서만 11일 하루 주문받아 배송해야 할 상품은 12억 9000만개에 달한다.

올해 알리바바의 쇼핑 축제에서 우리나라 상품의 판매도 호조를 나타냈다.

11일 오전 0시부터 오전 1시 사이 중국 안팎의 84개 브랜드가 1억 위안(약 166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는데 한국의 삼성전자와 LG생활건강의 화장품 브랜드 후, 휠라 세 개가 여기에 포함됐다.

한국 화장품 회사 A.H.C는 티몰 글로벌 해외 직접 구매 상품 전체에서 4위에 올랐다. 이 회사는 작년에는 7위를 차지했는데 3계단 더 올랐다.

11일 자정 마감 결과 해외 직접 구매 순위에서 한국은 미국, 일본에 이어 3위를 차지하면서 작년에 이어 3위 자리를 굳혔다.

해외 직접 구매 순위에서 한국은 2016년 3위를 차지했지만 2017년에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배치 여파로 5위로 밀려났다. 그러다가 한중 관계가 회복 국면을 맞으면서 작년엔 다시 3위로 올라선 바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