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원리’ 저자 차동엽 신부 선종

입력 : ㅣ 수정 : 2019-11-13 0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동엽 노르베르토 신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차동엽 노르베르토 신부

‘무지개 원리’와 ‘행복선언’ 등 활발한 저술활동을 했던 천주교 인천교구의 차동엽 노르베르토 신부가 12일 오전 선종했다. 61세.

인천교구에 따르면 차 신부는 마지막 자리를 함께한 인천교구장 정신철 주교와 동료 사제들에게 “항상 희망을 간직하시라”, “서로 용서하시라”는 말을 남기며 이 시대 국민들이 겪는 고통에 강한 책임과 연대감을 드러냈다.

경기 화성 태생인 차 신부는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가톨릭대에 입학해 1991년 사제서품을 받았다. 오스트리아 빈 대학에서 성서신학으로 석사를, 사목신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고 인천교구 하성본당 주임신부, 인천가톨릭대 교수 등을 역임했다.

빈소는 인천교구청 보니사시오 대강당에 마련됐으며 장례미사는 14일 오전 10시 답동주교좌 성당에서 봉헌된다. 장지는 인천 서구 백석 하늘의 문 성직자 묘원. (032)765-6961.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9-11-13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