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손가락 몇 번만 움직이면 세외수입 바로 납부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2019.11.15. 중구 제공

▲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2019.11.15. 중구 제공

서울 중구가 이달부터 ‘세외수입 모바일 앱 전자고지 및 바로납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세외수입 납부자들은 모바일 앱에서 세외수입 고지서를 확인하고 바로 납부할 수 있게 됐다.

모바일 앱 전자고지란 스마트폰 페이앱 이용자가 각 앱의 전자고지함에 송달된 고지서를 조회하고 납부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전자고지 송달은 기존에도 가능했지만 이번에는 송달과 더불어 휴대폰에서 즉시 납부까지 가능하다는 점이 기존 전자고지와 다른 점이다.

구는 지난 6월 지방세를 필두로 ‘모바일 앱 전자고지 및 바로납부’를 시작했다. 이달 초부터는 세외수입까지 서비스를 확대 실시해 납부자의 편의를 제공했다. 세외수입이란 지자체가 자체 조달할 수 있는 지방세 외의 수입을 일컫는다. 과징금, 이행강제금, 부담금, 각종 운영수입 등이 속한다.

현재 4개 페이앱(페이코, 네이버, 신한페이판, 카카오페이)에서 앱 전자고지를 시행하고 있지만 이용 가능한 페이앱은 앞으로도 계속 확대될 예정이다.

페이앱 세외수입 고지 서비스 신청은 구청 방문이나 서류 신청이 전혀 필요 없다. 페이앱의 전자고지함에서 본인이 직접 신청·해지할 수 있고 신청 다음 날부터 바로 고지서를 받아 볼 수 있다.

페이코와 카카오페이의 전자고지함은 ‘청구서’, 신한페이판은 ‘전자청구서’, 네이버페이는 ‘네이버고지서’탭이다. 납부자는 전자고지함의 고지서를 확인한 후 ‘납부하기’를 누르면 앱에 등록되어 있는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세외수입을 납부할 수 있다.

중구 관계자는 “페이앱에서 지방세 및 세외수입 모바일고지서를 신청하면 장소나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고지서를 받아볼 수 있고 별도로 금융기관을 찾는 수고를 하지 않고도 쉽게 납부할 수 있다”고 전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